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열린마당] 제주국제감귤박람회, 제주감귤 미래 찾는다
김현석 기자 ik012@ihalla.com
입력 : 2018. 09.12.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감귤박람회가 올해로 벌써 6회차에 접어든다. 1991년에 서귀포의 감귤 재배 농업인들이 모여 '서귀포농업전람회'로 시작한 행사가 2013년부터는 전 국민이 참여하는 국민박람회로 성장해 6회에 이르고 있다. 또한 3년에 한 번 개최되는 제주국제감귤박람회는 올해 두 번째로 맞이하면서 전 세계인이 관심 갖는 국제박람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2018 제주국제감귤박람회는 '세계를 보는 제주, 미래를 여는 감귤'이라는 슬로건으로 오는 11월 7일부터 13일까지 7일간 서귀포농업기술센터 일원에서 열린다. 감귤품종전시관, 농업기술관, 감귤산업전시관, 비즈니스 전시관 등 6개의 전시마당을 비롯해 감귤전문가 컨퍼런스, 농업기술 정보 공유, 홍보·판매, 해외 교류 등으로 진행된다.

인류가 정착생활을 하면서 농경 행위가 시작되었는데 이후의 농업의 발전 흐름을 보면 화폐가 유통되기 이전까지의 농업은 '생계형 농업'이었다. 이 시기의 감귤은 생계유지를 위한 작물이기 보다는 향료나 약재 등 다른 목적으로 활용되었다. 우리나라에서는 100여년 전 근대화 물결과 함께 '환금형 농업'이 더욱 발전했다. 특히 온주감귤은 감귤산업의 태동기라 할 수 있는 1950년대부터 과수원이 조성되기 시작해 1968년부터 '농어민 소득증대 특별지원사업'으로 육성되면서 제주도가 환금형 농업으로서의 성장 탄력을 받아 감귤주산지로서 자리잡고 오늘날에 이르고 있다.

지금까지의 농업이 생계형 농업, 환금형 농업이라면 미래의 농업은 '가치형 농업'이 될 것이다. 그 동안 농업은 식량을 공급하는 근본적인 역할에 가치를 뒀으나 미래 시대에서는 삶의 질 향상과 지속 가능한 사회 실현에 더 큰 가치가 있을 것이다.

이번 '2018 제주국제감귤박람회'는 제주감귤의 역사를 새롭게 인식하고 제주 감귤의 미래 가치를 함께 만들고 공유하는 장이 될 것으로 기대 해 본다.

<이성돈 제주도농업기술원 기술지원조정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