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고교 국어교과서 잘못된 제주어 바로잡아야"
김순자 연구위원 도내 고교 사용 교과서 분석 결과
높임말·호칭 등 부적절… 발음대로 표기한 사례도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8. 09.11. 17:55:1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고등학교 국어교과서에 제주어가 잘못 쓰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순자 제주학연구센터 전문연구위원은 모 학교의 의뢰를 받아 비상출판사에서 펴낸 고 1 국어 교과서를 분석한 결과를 토대로 이같이 밝혔다.

이에 따르면 교과서에 할머니와 손자의 대화로 예시된 '무승 거 허염나'는 '무신거 헴시니?' 등으로 바꿔야 옳다. '무승 거'는 '무슨거'를 발음대로 표기하다보니 발생한 오류로 추정했다.

'뭐우꽈?'는 할머니가 손자한테 하는 표현이 아니다. '-우꽈'는 높임의 표현이기 때문이다. 김 연구위원은 할머니가 손자한테 이야기할 때는 '무신것고?', '무신거니?'처럼 표현하는 게 좋다고 했다.

손자가 할머니를 부를 때 썼던 '할망' 역시 적절하지 않다. 할망은 지칭은 가능하지만 호칭으로는 부적절한 어휘다. '맛 조수다게'에서 '-수다' 역시 높임말이어서 손자한테 하는 말이라면 '맛 좋다이' 정도로 하면 된다. '-게'는 없어도 되는 말이다.

현재 해당 교과서는 제주지역의 경우 대기고, 제주사대부고, 제주외고, 제주중앙여고 등에서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김 연구위원은 "교과서에 잘못 실린 내용은 잘못된 제주어를 양산하게 되는 문제를 낳는다"며 "제주도만이 아니라 전국의 학생들에게 가르치는 내용이어서 빠른 시일 안에 바로잡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화 주요기사
여름방학 제주 청소년 영상미디어 캠프 제주 극단 배우세상의 여름 로맨틱 코미디극
재즈피아니스트 송준서 서귀포관광극장 공연 [김관후 작가의 시(詩)로 읽는 4·3] (17)경인(庚寅)-195…
제주섬 품은 원초적 아름다움…파도 속에 사라지는… 방독마스크 쓴 예술가들 제주 도심 거리로?
제주 영상문화 육성 사업 응모 서류부터 자격 논란 판소리 인형극 '수궁가' 서귀포 도심 무대에
제주 난타동아리 '탐나라타악' 탑동서 북의 울림 서귀포서 장난감 피아노로 듣는 애니 주제곡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맥스큐' 화보
  • 모델 정유승 마이애미 사진 공개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SNS 공개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비키니 공개
  • 모델 정유나 맥심화보 공개
  • 신수지 수영복 패션 공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