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교육
제주 '케이크 급식' 식중독 의심환자 5명 증가
11일 현재 누적 55명 중 30명 완치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18. 09.11. 14:57:4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서귀포시지역 모 초등학교 식중독 의심환자가 5명 더 추가돼 누적 의심환자수가 55명으로 늘었다.

 제주도교육청은 11일 오전 11시 기준 5명의 의심 환자가 추가 발생했으며 30명이 완치돼 현재 의심환자수는 25명(학생 24명, 교직원 1명)이라고 밝혔다.

 환자 중 10명이 입원, 9명은 통원, 6명은 투약과 자가치료를 받고 있다.

 해당 학교는 지난 7일 첫 의심환자 12명이 발생한 이후 8일 11명, 9일 11명, 10일 16명, 11일 5명 등 5일 연속 식중독 의심 환자가 발생하고 있다.

 한편 제주도교육청은 식중독 증상 발생 원인에 대한 정밀검사결과가 이번주중 나올 예정이며 해당 학교는 오는 12일까지 급식을 중단하고 단축수업을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도교육청은 제주에서 식중독 의심환자가 발생한 지난 7일부터 유관기관으로 구성된 식중독대응협의체를 가동하고 있으며, 식중독 의심 증세의 주 원인이 모 업체가 전국으로 납품한 '우리밀 초코 블라썸 케이크'로 지목됨에 따라 전국 시도교육청 상황을 공유하는 데에도 주력하고 있다

교육 주요기사
바뀐 '교원지위법' 시행… 교권침해 감소 효과 낼까 제주시교육지원청, 행복교육 학부모교실 운영
"도교육청 엘리트 체육인 양성 정책 후퇴" '급식·돌봄 대란' 피했지만 불씨 여전
교육감 취임 1주년 여론조사 '도마 위' 제주도내 직업계고 설명회 16일 개최
도교육청, 교육정책 개선 아이디어 공모 학생 상담교실 '위 클래스' 확대 쉽지 않네
제주대 식품영양학과 이윤경 교수 NRP 최다 피인용… 제주대 외국어교육원, 원어민 회화 등 특별강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