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폭발적인 축구 인기, 칠레전도 매진
오늘 오후 8시 칠레와 평가전… 축구 열기 '후끈'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8. 09.11.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혹사논란' 손흥민 "모든 선수 정상적인 컨디션"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연거푸 선전한 한국 축구가 제2의 중흥기를 맞는 분위기다.

지난 7일 코스타리카전에 이어 11일 오후 8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남미 강호 칠레와 친선경기도 매진됐다.

대한축구협회는 10일 "시야 방해로 판매하지 않는 좌석을 제외한 유효좌석 4만760석 중 당일 판매분 200석을 제외하고 모두 판매됐다"라며 "당일 현장 수량 200장은 11일 오후 2시부터 수원월드컵경기장 서측 매표소에서 판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축구대표팀은 러시아월드컵에서 16강 진출에 실패했지만, 조별리그 독일과 마지막 경기에서 투혼을 발휘하며 2-0으로 승리해 많은 박수를 받았다.

손흥민(토트넘), 황의조(감바 오사카)가 합류한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도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며 분위기를 이어갔다.

최근 대표팀 사령탑으로 선임된 파울루 벤투 감독의 세심한 리더십까지 관심을 끌면서 축구대표팀은 최고의 분위기 속에서 평가전을 이어가고 있다.

'혹사논란'을 겪고 있는 손흥민(토트넘)이 칠레와 친선경기에서도 출전할 것으로 보인다.

벤투 감독은 이날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칠레전 공식 기자회견에서 '손흥민을 내일 경기에 출전시킬 것인가'라는 질문에 "모든 선수는 내일 경기를 치를 수 있는 정상적인 컨디션을 갖고 있다"라고 답했다.

손흥민의 몸 상태가 괜찮은 만큼, 그를 특별히 뺄 이유가 없다는 뜻이다.

벤투 감독은 "경기 출전 여부를 가르는 중요한 부분은 선수들의 컨디션"이라며 "다만 아시안게임에 출전한 선수들의 휴식이 부족했다는 건 인지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그는 "오늘 훈련을 마친 뒤 내일 경기 선발 명단을 짤 것"이라며 "모든 면을 고려해 결정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