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국회서 제주4·3 군사재판 재심 후속대책 논의
오는 14일 제주4·3 재판 재심 결정 후속대책 간담회
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입력 : 2018. 09.10. 2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추미애 민주당 전 대표-4·3생존 수형인 등 한자리
문 대통령 약속한 '4·3의 정의로운 해결' 해법 모색


제주지방법원이 제주 4·3 당시 불법 군사재판으로 억울하게 옥살이를 했던 생존 수형인 18명에 대한 재심을 결정한 가운데 국회에서 향후 재심 과정에서 제기되는 문제와 4·3의 정의로운 해결을 위한 후속대책을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더불어민주당 오영훈(제주시을) 의원은 10일 제주4·3 불법 군사재판 재심 결정 환영 및 후속대책 간담회를 오는 14일 오후 2시 30분 민주당 원내대표 회의실에서 마련한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에는 제주4·3 생존 수형인 6명과 제주4·3 도민연대가 추미애 전 민주당 대표 등이 참석한다.

앞서 제주지방법원은 지난 3일 제주 4·3 당시 불법 군사재판의 피해자인 생존 수형인 18명에 대한 재심을 결정했다.

이에 정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재심이 진행되는 과정에 제기되는 문제를 면밀히 살피고, 문재인 대통령이 약속한 제주4·3의 정의로운 해결을 위한 효과적인 해법을 모색하기 위해 이번 간담회를 개최한다고 오 의원은 설명했다.

아울러 이날 4·3 도민연대는 추 전 대표에게 제주4·3의 진실규명을 위해 노력해 준 점에 대해 감사의 뜻을 전달할 예정이다.

추 전 대표는 1998년 새정치국민회의 제주4·3사건진상조사특별위원회 부위원장을 역임하며 정부기록보존소의 창고에서 제주4·3사건 군법회의 수형인 3000명에 대한 기록을 최초로 발굴하고, 1999년 12월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을 국회에서 처음으로 발의, 만장일치로 통과시키는데 큰 역할을 했다. 국회=부미현기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