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해군 "제주 국제관함식 해상사열 내달 12→11일로 변경"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8. 09.10. 15:59:1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해군은 제주민군복합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에서 열리는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10월 10∼14일)'에서의 해상사열일을 관함식 둘째 날로 정했다고 밝혔다.

 해군은 이날 "국제관함식 일정 중의 하나로 국민사열단이 참가하는 해상사열이 당초 10월 12일에서 하루를 당겨 10월 11일에 개최한다"고 전했다.

 해군은 "부대공개 행사기간 확대와 외국 장병들의 제주문화 탐방 및 체험 등 제반 여건을 재판단해 내린 불가피한 결정"이라고 강조했다.

 해군은 "국민사열단에 선정되어 이미 항공편과 숙박시설을 예약한 분들께 사과와 양해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해상사열 일정 변경에 따른 내용은 개별적으로 알려드려 국민 불편을 최소화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해군은 해상사열에 참관할 국민 참관단 800명을 선정해 통보한 바 있다. 해상사열 일정 변경에 떠라 참관단의 제주 항공편과 숙소 예약 변경 등 불편이 예상된다.

올해 해상사열은 국내·외 함정 50여 척, 항공기 20여 대가 참가한 가운데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된다.

 우리 해군 함정과 해양경찰 소속 최신 함정, 항공기를 비롯해 한국해양대와 목포해양대의 실습선 한바다·새누리호, 극지 연구를 선도하는 탐사선 아라온호 등도 모습을 드러낸다.

 미국 항공모함인 로널드레이건호(CVN-76) 등 일본, 호주, 중국, 인도, 인도네시아, 러시아, 싱가포르 등의 함정도 참가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