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제주대 갑질교수 조사 "감싸기" 학생 반발 확산
피해 학생들 국회의원에 도움 요청
오영훈 의원 "국정감사 때 문제 제기 기회"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18. 09.10. 14:48:1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10일 오전 전공 교수의 상습적인 갑질과 폭언, 성희롱에 고통받던 제주대 멀티미디어디자인전공 학생들이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에서 국회의원 오영훈(제주시을) 의원을 만나 사태 해결을 위한 노력을 당부하고 있다.

제주대 '갑질 교수' 의혹에 대한 대학 교무처의 조사 결과를 두고 제주대 멀티미디어디자인과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의 반발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다.

 비대위는 10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사무실을 방문해 오영훈 국회의원과 면담을 갖고 사태 해결을 위한 노력을 당부했다.

 비대위측은 "학교측의 미온적 태도에 지쳤다. 더 이상 교내에서 얌전히 앉아서 조사결과를 기다리고만 있을 때가 아니라는 것을 깨달았고 더 많은 분들의 외적 도움이 절실하다는 점도 느꼈다"며 이 사건을 더 널리 알리고 도움을 받고자 제주대 총학생회장 출신인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의원을 우선적으로 만날 것을 청하게 됐음을 밝혔다.

 앞서 비대위는 지난 3일 기자회견을 통해 '갑질교수' 의혹에 대한 "제 식구 감싸기식의 교무처 조사 결과를 받아들 수 없다"며 반발했다.

 당시 비대위는 "인권센터, 연구윤리위원회, 교무처 등 3개 부서에서 조사가 진행됐는데 교무처만 늦게 통보됐고 이의제기도 불가하다"며 "내부 인사로만 구성된 조사인데다 학생들의 증거는 무시한 채 단지 해당 교수의 증언에 힘이 실린 조사결과를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또한 "결과 통지문에 내용을 유출하지 말하는 협박성 문구가 기재되는 등 결론적으로 제 식구 감싸기식 조사가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관련해 오 의원은 "교육위원회에 소속된 당 의원들과 (내용을 공유하며) 고민해보겠다"며 "10월에 제주대를 비롯한 국립대학교를 대상으로 하는 국정감사가 예정돼 있는데 국정감사에서 문제를 제기할 수 있는 기회가 있다"고 말했다.

주목e뉴스 주요기사
월급 오른 직장인 876만명, 작년분 건보료 14만8천원… 로컬 커뮤니티와 함께 20일 '산지비치파티'
제주희망포럼 '제주경제희망아카데미' 27일 개강 원희룡 "청와대·복지부, 영리병원 수수방관" 직격…
제주 하도리교차로 SUV-트럭 충돌 3명 사상 손흥민, 통산 두 번째 20호골 고지
제주 해상서 쓰레기 뭉치 추가 발견 [팩트체크] 세월호 참사 개인당 국가 10억원 보상
서울대공원 돌고래 '태지' 제주도서 여생 보낸다 제주지방 오늘 오후부터 비.. 최고 6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