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노동 7대 요구안 조치 없으면 80만 조합원 총파업"
민주노총 제주본부 10일 제주도의회서 기자회견
정부에 적폐청산·비정규직 철폐·재벌개혁 등 제시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8. 09.10. 10:18:5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민주노총 제주지역본부는 10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노총의 7대 요구안에 대해 정부가 10월말까지 가시적 조치를 진행하지 않으면 11월 7일 총파업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희만기자

제주 노동계가 문재인 정부를 향해 비정규직 철폐 등 7대 요구안을 제시하고, 이에 대한 조치가 없을 시 총파업 총력투쟁을 전개하겠다고 예고했다.

 민주노총 제주지역본부는 10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노총의 7대 요구안에 대해 정부가 10월말까지 가시적 조치를 진행하지 않으면 11월 7일 총파업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공개된 7대 요구안은 ▷타임오프제·복수노조 창구 단일화제 등 적폐를 청산 ▷비정규직 철폐 ▷노조 할 권리 등 노동기본권 보장 ▷사회임금 확대 ▷산재 사망 기업주 처벌 강화 등 안전사회 구축 ▷재벌 순환출자 해소 등 재벌 개혁 ▷최저임금법 원상회복 등을 정부에 제시했다.

 이들은 "촛불 항쟁의 힘으로 당선된 문재인 정부는 적폐청산에 대한 방향을 잃어가며 각종 정책에 보수화를 보이고 있다"며 "특히 전교조의 법외노조 철회, 공무원노조의 해고자복직 등을 약속했지만 지켜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최저임금 1만원 공약은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와 사용주의 반발로 내팽개쳐 진지 오래"라면서 "비정규직 제로라는 거창한 구호를 내걸며 시작된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책은 선별적 정규직화와 비정규직보다 나아진 것이 없는 처우로 반쪽짜리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각종 적폐를 청산하고 정책을 입법해야 할 민주당은 적폐 잔당인 자유하국당과 짬짜미로 최저임금을 개악하는가 하면 나아가 국회 환경노동위에서는 보수 여·야당이 합작해 정의당 이정미 의원을 고용노동소위에서 배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민주노총 제주지역본부는 "우리는 2년 전 촛불 항쟁의 정신을 온전히 이어 받아 '적폐청산, 모든 노동자의 노조할 권리, 사회 대개혁'이라는 시대적 사명을 80만 조합원의 총파업 총력투쟁으로 반드시 쟁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이날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오는 10월까지 총파업에 대한 선전전을 진행한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