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열린마당] 가는 정이 있어야 오는 정이 있다고요?
김현석 기자 ik012@ihalla.com
입력 : 2018. 09.10.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아침, 저녁으로 선선해진 날씨가 기분 좋은 요즘이다. 어제 저녁에는 공기가 좋아 남편과 외식을 했는데, 옆자리에서 술잔을 주고받던 사람들의 대화가 잊히질 않는다.

두 사람은 고교 동창에 한 쪽은 영업사원, 한 쪽은 거래처 사장의 위치인 모양이었다. 하지만 얼핏 본 바로는 서로의 지위에 신경쓰지 않고 신나게 옛날이야기를 하며 즐거워하는 것 같았다. 오랜 친구란 참 보기가 좋구나 생각하고 있던 그 때, 영업사원인 친구 쪽이 벌떡 일어나더니 서둘러 계산서를 들고 가게 문가로 향했다. 당연히 사장 친구는 손사래를 치며 그를 막으려했고 말이다. 그 순간 영업사원친구가 웃으며 한 말이 이것이었다.

"어허! 가는 정이 있어야 오는 정이 있을 거 아니라?"

그 말에 사장친구는 어딘지 난처해하면서도 껄껄 웃으며 그 친구가 계산하도록 놔두었다. 나는 그 모습을 보며 씁쓸함을 느끼지 않을 수 없었다. '오는 정이 있어야 가는 정이 있다'는 말은 사람 사이에 지켜야 할 도리를 뜻하는 속담이지만 청렴이 바탕이 되어야 하는 관계에서는 이만큼 독이 되는 말도 없다. '가는 정이 있으면 오는 정이 있을 것이다'라는 생각에는 규칙이 무시될 여지가 있고, 생각만큼의 '오는 정'이 없을 때에는 더 큰 '가는 정'이 있어야 한다고 받아들이거나 원한이 생길 것이다.

이런 '거래'로는 어떤 관계에서도 올바른 발전이 이루어질 수 없다. 가는 정이 없더라도 법과 규칙대로 일이 처리될 것이라는 믿음이 생긴다면 불필요한 사회비용이 줄어들 것이고, 그만큼 사회의 발전비용으로 사용될 수 있을 것이다. 법과 규칙에 정이 끼어들지 않는 사회, 청렴이 정에 의해 흔들리지 않는 사회, 공정함과 신뢰가 바탕이 된 건강한 사회를 그리며 집으로 돌아온 밤이었다.

<이슬 제주시 애월읍사무소>

오피니언 주요기사
[열린마당]8월 주민세, 잊지 말고 꼭 납부하세요 [최희숙의 현장시선]극복하는 재미를 아는 대한민…
[이수재의 목요담론]지질과 문명의 작은 연관 [열린마당] 노인장기요양보험의 도움 필요하신가요
[열린마당] 내가 만드는 안전한 피서지 [성주엽의 한라시론] 정원의 전쟁과 평화
[주간 재테크 핫 이슈] 애국 테마주에 대한 과도한 … [신윤경의 건강&생활]몸의 암호를 해독하라
[열린마당]기초생활보장 부양의무자 기준 완화 [열린마당]벌초, 안전하게 하세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 로드걸 임지우 화보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