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올 추석차례상 비용 전통시장 23만2000원
유통공사 조사결과 대형유통업체는 32만9000원
전년보다 6.9%, 4.9% 상승… 정부, 성수급 공급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8. 09.06. 15:12:4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올해 추석 차례상 차림비용은 전통시장은 23만2000원, 대형유통업체는 32만 9000원이 드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5일 기준 전국 19개 지역의 18개 전통시장·27개 대형유통업체 등을 대상으로 추석 성수품 28개 품목을 조사한 올해 추석 차례상 차림비용(전통시장·대형유통업체)을 6일 발표했다.

조사결과 전통시장은 23만2370원으로 지난해(21만7417원)보다 6.9%, 대형유통업체는 32만9081원으로 지난해 31만3825원에 비해 4.9%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추석 성수품은 봄철 이상저온과 여름철 이례적인 폭염, 8월 하순부터 이어진 국지적 호우로 인해 채소·과일 일부 품목의 생산량이 감소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품목별로 보면, 쌀은 전년도 생산량이 감소해 전통시장 기준 32.6% 상승했고, 장기간의 폭염으로 인해 배추·무·시금치는 작황 부진에 따른 출하량 감소로 가격이 올랐다. 또 봄철 이상저온 및 여름철 폭염 등으로 사과·배는 상품과(上品果) 비중이 줄었고, 밤·대추는 낙과 등이 증가해 추석 전 가격이 전년 대비 다소 오른 것으로 파악됐다.

반면 계란은 산란계 사육마릿수가 크게 증가해 전년 대비 13.8% 저렴해졌고, 북어와 조기(부세)는 재고량이 충분해 가격이 하락했다.

한편 정부는 올해 추석 성수품 수급안정을 위해 지난 3일부터 오는 21일까지를 추석 성수품 수급안정 대책기간으로 정하고, 수요가 많은 10대 성수품의 공급량을 평시 대비 1.4배 확대해 집중 공급할 계획이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