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원 지사 답변 비자림로 결국 4차선 강행하려는 것"
정의당 제주도당 "숙원사업이라고 무조건 추진 안돼"
표성준 기자 sjpyo@ihalla.com
입력 : 2018. 09.06. 14:19:2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정의당제주도당이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사실상 비자림로 4차선을 강행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고은실 의원(정의당, 비례대표)은 5일 제364회 제주도의회 제1차 정례회 제3차 본회의에서 원희룡 지사에게 비자림로 확·포장 공사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에 원희룡 지사는 "비자림로는 주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이라며 "현재 해법을 찾기 위해 전문가 등의 자문을 구하고 있는 중이고, 환경훼손을 최소화하면서 대안을 만들겠다"고 답변했다.

 정의당 제주도당은 "비자림로 확장이 지역 주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임에 틀림이 없지만 그 도로가 갖는 보존적 가치를 생각한다면 거꾸로 지역 주민을 설득할 방안을 찾아야 한다"며 "숙원사업이라고 해서 무조건 추진하는 것이 아니라 생태환경과 제주도민들에게 미치는 영향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추진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의당은 또 "비자림로 공사는 이미 전국적인 사안이 되어버렸다. 포털사이트 메인 기사에 실리는가 하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4만여명이 반대 서명을 했다"며 "그만큼 제주도 환경파괴에 대해서 전 국민이 아파하고 어떻게 진행될지 지켜보고 있다. 단순히 전문가 몇 명에게 맡겨서 해결책을 찾기 어려운 이유"라고 지적했다.

 정의당은 "항간에는 여론이 잠잠해지를 기다렸다가 결국에는 공사가 강행될 것이라는 소문이 돌고 있다"며 "이런 불신을 없애기 위해서라도 시민사회가 요구하는 공개적인 토론회를 개최하라"고 요구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