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SK- LG 짜릿한 '역전 드라마
8안타 두산, KIA에 완승…'박한이 3타점' 삼성, NC 꺾고 3연승
한화는 이틀 연속 롯데 제압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8. 09.06. 09:42:3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SK 와이번스 김재현.

2위 SK 와이번스와 5위 LG트윈스가 짜릿한 역전승으로 제 자리를 지켰다.

 SK는 5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홈경기에서 연장 승부 끝에 10회말 터진 김재현의 끝내기 3루타로 넥센에 12-11로 이겼다.

 7회까지 4-11, 7점 차로 끌려갔으나 끝까지 추격해 9회말 정의윤의 2점 홈런으로 동점을 만들어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 간 SK는 10회말 2사 1루에서 김재현이 넥센투수 이보근으로부터 우중간을 가르는 끝내기 3루타를 쳐 대역전극을 마무리했다.

전날 넥센에 패해 2연패를 당하고 3위 한화 이글스에 반 경기 차로 쫓긴 SK는 이날 승리로 2위를 유지했다.

 넥센은 새 외국인 타자 제리 샌즈가 2회 2점짜리 선제 투런 아치로 KBO리그 데뷔 첫 홈런을 기록하고 박병호는 3회초 시즌 34호인 투런 홈런을 터트리는 등 홈런포 네 방을 터트리며 연승을 바라봤다. 하지만 불펜이 넉넉한 리드를 지키지 못해 뼈아픈 패배를 당했다.

 LG도 수원 방문경기에서 9회초 임훈의 역전 2타점 2루타로 kt wiz에 4-3으로 역전승하고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3-4로 뒤진 9회초, 2사 1, 2루에서 임훈이 우중간 2루타로 주자를 모두 홈으로 불러들이며 승부를 뒤집었다.

 kt 선발투수 더스틴 니퍼트는 6이닝 6피안타 1볼넷 5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했지만, 시즌 7승(7패)째를 눈앞에서 날렸다. 니퍼트는 지난 7월 11일 두산 베어스전부터 개인 4연패에 빠졌다.

 LG 선발 배재준은 2이닝 동안 2피안타 4볼넷 1탈삼진 2실점(1자책)으로 흔들렸으나, 타선 도움으로 시즌 첫 패배는 면했다.

 LG는 이날 NC에 5-3으로 승리하고 3연승을 달린 삼성 라이온즈에 승차 없이 승률에서 0.0002가 앞서 5위를 지켰다.

 서울 잠실구장에서는 선두 두산 베어스가 좌완 선발 유희관의 역투와 좌타 거포오재일·김재환의 홈런포로 KIA 타이거즈에 14-1로 완승했다.

 2회말 오재일의 선제 솔로포, 2-0으로 앞선 3회말 김재환의 투런포, 7-1로 달아난 7회 최주환의 투런포 등 홈런 3방을 포함한 18안타로 KIA 마운드를 두들겼다.

 김재환은 시즌 34호 홈런으로 100타점(101개)을 채워 KBO리그 역대 6번째 3년 연속 30홈런·100타점 기록의 주인공이 됐다.

 유희관은 3회까지 한 명의 주자에게도 출루를 허용하지 않는 등 6⅓이닝 동안 6피안타 1실점 호투로 시즌 7승(8패)째를 챙겼다.

 KIA 선발 팻딘은 5이닝 동안 홈런포 두 방을 포함해 11안타를 내주며 7실점 해 시즌 7패(4승)째를 당했다.

 삼성은 창원 방문경기에서 NC를 5-3으로 누르고 3연승을 달리며 포스트시즌 진출 꿈을 이어갔다.

 5번 지명타자로 나선 박한이의 활약이 도드라졌다.

 박한이는 2루타 2개를 치고 3타점 2득점을 올렸다. 두 차례 볼넷을 골라 네 번의 타석에서 모두 출루에 성공하며 삼성 승리에 앞장섰다.

 6이닝을 2실점으로 막은 윤성환은 시즌 5승(7패)째를 챙겼다.

 한화는 대전 홈경기에서 롯데 자이언츠를 11-5로 꺾고 3연승을 달리며 2위 SK를계속 위협했다.

 2-1로 앞선 3회 이성열이 석 점쩌리 좌월 홈런을 날려 한 발짝 달아났고, 7-5로쫓기던 7회말에는 정근우의 1타점 2루타에 이은 송광민의 개인 통산 5호째인 만루포로 롯데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한화는 이날 선발 전원 득점을 기록했다.

 선발투수 김재영이 2⅓이닝 1실점 하고 일찍 물러난 이후 2⅔이닝 동안 한화 마운드를 지키며 한 점만 내준 안영명이 시즌 7승(2패)째를 올렸다. 연합뉴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