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제주서 아프리카 돼지열병 유전자 검출
지난달 26일 반입 전염 가능성은 낮아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18. 09.06. 09:24:0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공항에 입국한 중국인이 갖고 있던 축산물 가공품에서 돼지 치사율이 100%에 이르는 아프리카 돼지열병, ASF유전자가 검출됐다.

7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제주공항에 입국한 중국인 여행객의 돈육 가공품에서 ASF유전자가 확인됐다. 정부는 약 2주간 유전자 염기서열 분석을 진행한 끝에 이 같은 결론을 얻었다.

다만 농림축산식품부는 "이 축산물은 가공된 제품으로 살아있는 바이러스로 인한 전염 가능성은 적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돼지에서 생기는 바이러스성 출혈성 열성 전염병이다. 주로 감염된 돼지나 그 고기·분비물 등에 의해 직접 전파되거나, 음수통·사료통 등을 통해 간접 전파된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