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집배원 장시간 중노동 철폐하라"
5일 집배노조 제주시청 앞서 결의대회
손정경 기자 jungkson@ihalla.com
입력 : 2018. 09.05. 18:49:1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지역 집배원들이 장시간 중노동에 노출된 집배원의 근무환경 개선을 촉구하고 나섰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집배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건설준비위원회(이하 집배노조)는 5일 제주시청 앞에서 '故이길연 집배원 추모제 및 제주지역 집배원 결의대회'를 열고 이같이 요구했다.

집배노조는 이날 지난해 9월 5일 공무상 재해를 당해 치료가 필요했음에도 출근할 것을 압박받자 유서 한 장을 남기고 광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이길연 집배원을 추모했다.

집배노조는 "고인의 사망은 산재은폐와 출근종용으로 인한 우체국 집배현장의 구조적 문제가 불러온 참사"라며 "올해만 우체국에서 우정노동자가 과로와 과로자살, 업무 중 사고로 18명이 사망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고인은 장시간 중노동을 하면서도 휴식권을 제대로 보장받지 못하며 근무했고, 사고 후에도 서광주 사업장의 문제로 공무상 요양 신청을 못 했다"며 "이는 현업에서 일하는 모든 집배원들의 공통사항"이라고 지적했다.

집배노조는 이에 따라 사고재발방지를 위해 ▷집배원 장시간 중노동 철폐 ▷산재은폐 출근종용 직장갑질 규탄 ▷주 52시간 무료노동 방관 중단 ▷토요택배 완전 폐지 ▷노조할권리 보장과 노조차별 중단을 강력히 촉구했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서 상습 필로폰 투약·매매 4명에 실형 태풍 '다나스' 북상… 제주 영향 줄까
제주지검, 보육교사 살인사건 '항소' 동문시장 판매 가이드라인 '무용지물'
피서철 렌터카 교통사고 사망률… 제주 최고 제주 종합병원 1인실 병실료 '일괄 인상'
제주 마지막 장맛비 후 열대야 온다 불법 선발식별장치 판매·설치 일당 적발
제주 모텔서 절도 행각 50대 중국인 실형 "허위 내용 기재한 도시가스 전단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맥스큐' 화보
  • 모델 정유승 마이애미 사진 공개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SNS 공개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비키니 공개
  • 모델 정유나 맥심화보 공개
  • 신수지 수영복 패션 공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