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서 '기적' 촬영중인 민병훈 감독 특별전
데뷔 20주년 맞아 9월 6일부터 영화문화예술센터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8. 09.05. 17:22:1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재)제주영상문화산업진흥원은 이달 6일부터 영화문화예술센터 7관에서 2000년대 한국 영화의 새로운 변화를 이끌어온 민병훈 감독의 데뷔 20주년을 기념하는 특별전을 펼친다.

이번 특별전에서는 민병훈 감독의 데뷔작인 '벌이 날다'(1998)를 시작으로 최신작 '황제'(2017), '설계자'(2017)까지 일반상영관에서 만나기 어려웠던 작품들을 모아 총 10편을 상영한다. 러시아 유학 후 독특한 영화적 어법으로 한국 영화계에 새로운 흐름을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아온 민병훈 감독의 영화 세계 전편을 확인할 수 있도록 짜여졌다.

민병훈 감독은 러시아 국립영화대학을 졸업했고 '벌이 날다'로 테살로니키국제영화제 은상, 토리노 국제영화제 대상, 비평가상, 관객상, 코트부스국제영화제 예술공헌상, 관객상, 아나파국제영화제 감독상 등을 수상했다. '괜찮아, 울지마'(2001)는 카를로비바리국제영화제 특별언급상, 비평가상에 올랐고 '포도나무를 베어라'(2006), '터치'(2014)도 영화제 수상 경력이 다채롭다. 현재 제주도를 배경으로 한 휴먼 멜로 '기적'을 촬영하고 있다.

특별전은 이달 29일까지 금·토 오후 7시에 마련된다. 토요일 상영 후에는 민병훈 감독과 출연배우가 함께하는 관객과의 대화가 예정되어 있다. 참가 신청은 전화(064-735-0626)나 영화문화예술센터 홈페이지(jejumovie.kr)를 이용하면 된다.

문화 주요기사
제주 소리꾼 권미숙 '만정제 춘향가' 발표회 제주문예회관 전시실 대관 기간 "현행대로 1주일"
제주에 모여 북방아시아 국제문화포럼 제주 첼리스트들 "가을을 켭니다"
제주문화예술재단 성희롱 처리 감사위 조사 청구 탐라문화제 가장퍼포먼스 제주시 봉개동 탐라상
제주대 탐라문화연구원 한·중 국제학술대회 문화누리카드 제주지역 체육 분야 가맹점 모집
제주 구좌읍 걸궁· 성읍1리 민속예술 '최우수' [무 대 & 미 술] 눈부신 풍경 너머 위기의 제주자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중동 사해의 평화로움
  • 동굴과 비키니의 조화?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