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피의자 소환 조현오 "정치관여 지시한 적 없다"
MB정부 시절 경찰 '댓글공작' 지휘 혐의…"피의자 소환 황당하다"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8. 09.05. 10:20:3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이명박 정부 시절 경찰의 '댓글공작'을 총지휘한 인물로 지목된 조현오 전 경찰청장이 5일 경찰에 출석했다.

 경찰청 특별수사단은 이날 오전 조 전 청장을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전직 경찰청장이 친정인 경찰에 피의자로 소환된 사례는 조 전 청장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 전 청장은 2010∼2012년 경찰청장 재직 당시 경찰청 보안국과 정보국 등 각 조직을 동원해 온라인에서 정부에 우호적인 여론을 조성하고자 경찰관들에게 댓글을달게 하는 등 사이버 여론대응 활동을 주도한 혐의를 받는다.

 수사단은 조 전 청장을 상대로 댓글공작을 기획한 경위, 공작 활동체계, 댓글공작으로 대응한 현안 등을 집중 추궁하고 있다.

 당시 경찰청 보안국은 차명 아이디(ID)나 해외 인터넷 프로토콜(IP)을 이용하는등 수법으로 일반인을 가장해 구제역 등 각종 현안과 관련해 정부를 옹호하는 내용의 댓글 4만여건을 단 것으로 조사됐다.

 윗선 지시를 받은 정보경찰관들도 가족 등 타인 계정을 이용해 민간인을 가장하고 한진중공업 '희망버스'나 한미 자유무역협정(FTA)과 관련해 정부를 옹호하는 댓글 1만4천여건을 썼다고 수사단은 보고 있다.

 수사단은 그간 경찰청 보안국, 정보국, 대변인실 등 당시 댓글공작 관련 부서에근무한 이들을 불러 조사하는 과정에서 조 전 청장이 이같은 활동을 지시하고 보고받았다는 일관된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 전 청장은 경기지방경찰청장으로 재직하던 2009년 쌍용자동차 파업농성 대응과정에서도 노동조합 비난 여론을 조성하고자 경기청 소속 경찰관들로 '인터넷 대응팀'을 꾸려 유사한 작업을 실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오전 9시께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에 도착한 조 전 청장은 "누구보다 정치적 중립을 지켜 왔고 정치에 관여하라고 지시한 적 없다"며 "허위사실로 경찰을 비난하는 것을 적극 대응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공작'이라는 게 은밀히 진행되는 것으로 아는데 저는 공식 절차로 지시했다. 그게 어떻게 공작이라는지 이해가 안 된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이어 최근 쌍용자동차 파업 강제진압에 대한 진상조사 결과를 두고도 "결코 수긍하지 않는다"며 "사실관계 왜곡"이라고 주장했다.

 조 전 청장은 전직 경찰 총수로서 피의자로 소환된 데 대한 느낌을 묻자 "황당하다. 내가 왜 이런 것 때문에 포토라인에 서야 하는지 나 자신도 이해할 수 없다"고 답한 뒤 조사실로 향했다.

 조 전 청장 출석을 앞두고 금속노조 쌍용차지부 조합원들이 경찰청 앞에 모여 쌍용차 파업 강제진압과 관련해 조 전 청장을 처벌하라고 요구했다.

 수사단은 이날 조사가 끝나면 내용을 검토한 뒤 조 전 청장의 신병처리 방향을 정할 계획이다.

 앞서 수사단은 댓글공작에 깊이 관여한 것으로 알려진 전 경찰청 보안국장 황모씨·전 정보국장 김모씨·전 정보심의관 정모씨 등 전직 경찰 고위직 3명의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은 구속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모두 기각했다.연합뉴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