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류현진, 6일 메츠전서 시즌 5승 도전
상승세 휠러와 맞대결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8. 09.04.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돌아온 괴물' 류현진(31·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뉴욕 메츠를 상대로 시즌 5승에 도전한다.

다저스는 3일(한국시간) 구단 경기 관련 정보가 담긴 게임 노트를 통해 류현진이 6일 메츠와 홈 3연전 마지막 경기에 선발 등판할 예정이라고 공지했다.

시즌 10경기에 선발 등판해 4승 1패 평균자책점 2.24를 기록 중인 류현진은 부상 복귀 후 4경기에서 1승 1패 평균자책점 2.38로 변함없는 호투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직전 등판인 1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에서는 7이닝 2실점으로 올해 가장 많은 이닝을 소화했다.

류현진은 메츠와 경기에 통산 5차례 선발 등판해 3승 평균자책점 1.69로 호투했다.

올해 메츠가 타격 부진으로 고전하는 점을 고려하면, 류현진이 평소대로만 던져도 쉽게 경기를 풀어갈 것이라 예상할 수 있다.

류현진과 선발 맞대결을 벌일 것으로 예상하는 우완 잭 휠러는 만만치 않은 상대다.

올해 26경기에 선발로 등판해 9승 7패 평균자책점 3.37을 기록 중인 휠러는 2014년(11승) 이후 개인 통산 두 번째 두 자릿수 승리를 노린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