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 해수욕장 폐장… 물놀이 안전사고 '비상'
11곳 모두 문 닫아… 안전요원도 대부분 철수
당분간 무더위 이어지며 피서객 많이 몰릴 듯
道 "물놀이금지 홍보·안전요원 배치 연장 검토"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8. 09.02. 17:54:1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도내 모든 해수욕장이 2일자로 모두 폐장되면서 텅빈 해변에서의 물놀이 안전사고가 우려된다. 한라일보DB

제주도내 모든 해수욕장이 2일자로 모두 폐장되면서 텅빈 해변에서의 물놀이 안전사고가 우려된다.

제주도에 따르면 지난 6월 23일 순차적으로 개장했던 도내 11개 해수욕장이 2일 일제히 문을 닫았다. 이에 따라 각 해수욕장에서 배치됐던 해경과 소방, 경찰, 민간안전요원 등 총 297명은 대부분 철수한다.

하지만 계속되는 더위에 폐장 이후에도 해수욕장을 찾는 피서객이 많을 것으로 예상돼 안전사고가 우려된다.

실제 지난해 9월 1일 오후 1시55분쯤 제주시 협재해수욕장 인근 해상에서 친구들과 물놀이를 하던 A(33)씨가 튜브를 놓쳐 허우적거리다 사라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수색에 나선 해경은 수색 40분 만인 오후 2시35분쯤 협재해수욕장 주변 갯바위에서 A씨를 발견해 병원으로 옮겼지만 결국 숨졌다. 당시 협재해수욕장은 하루 전인 8월 31일 폐장해 현장에 안전관리요원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제주도는 폐장한 해수욕장에 물놀이 금지를 알리는 현수막과 안내문을 설치하는 한편 주요 해수욕장에서의 안전관리요원 배치를 오는 7일까지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등 대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해경 역시 혹시나 있을 사고에 대비해 해변순찰을 강화하고, 사고 발생 시 곧바로 출동할 수 있도록 대비태세를 유지하는 등 촉각을 세우고 있다.

제주도 관계자는 "안전요원 관련 예산이 남아 있는 해수욕장을 위주로 최소 5일 이상 배치 연장을 검토하고 있다"며 "폐장한 해수욕장에서 물놀이를 하면 관련 법에 따라 과태료가 부과된다. 또 개장 때보다 물놀이 안전사고 발생 위험도 더 높은 만큼 자제를 각별한 주의를 부탁한다"고 밝혔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