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지구 온난화, 2035년 '돌아올 수 없는 선' 넘어
2100년 1.5도 상승 목표는 "이미 불가능"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8. 09.01. 14:58:5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지구온난화 '돌아올 수 없는 선' 그래프 재생에너지 비중을 연간 1%(빨간선), 2%(녹색선), 5%(노란선)씩 늘렸을 때 지구 평균기온 상승 제한 목표 1.5도와 2도를 달성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주는 그래프. 청색 부분은 목표달성이 불가능한 영역을 나타낸다. 상·하단은 이산화탄소 포집 기술을 활용했을 때와 그렇지 않을 경우의 차이를 나타낸다. [출처: Matthias Aengenheyster/Earth System Dynamics, 2018]

지구온난화에 단호하게 대처하지 않으면 2035년에 '돌아올 수 없는 선'을 넘어 2100년까지 지구 기온상승을 평균 2도로 제한하려는 목표는 공염불이 될 것이라는 과학자들의 경고가 나왔다.

네덜란드 위트레흐트대학 해양역학 교수인 헨크 데이크스트라 박사 연구팀은 기후변화 모델을 토대로 인류가 재생에너지를 늘려 온실가스 방출을 줄일 수 있는 양에 따라 강력한 온난화 방지노력을 시작할 수 있는 데드라인을 산정한 결과, 2035년이 한계점으로 나타났다고 유럽지구과학연맹 저널인 '지구시스템 역학(Earth System Dynamics)'에 밝혔다.

연구팀은 또 2100년까지 기온상승을 1.5도 제한하려는 것도 이미 돌아올 수 없는 선을 넘어 지금 당장 극단적인 조처를 하지않으면 불가능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연구팀은 지구 온난화를 피하기 위한 강력한 노력을 시작할 수 있는 최종 시한을 '돌아올 수 없는 선'으로 정의했다.

이에 따르면 인류가 매년 2%씩 재생에너지 비중을 늘릴 수 있을 때 이를 시작할 수 있는 최종 시한이 2035년이며, 재생에너지를 5%씩 늘릴 수 있으면 그 시한은 10년 더 연장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재생에너지 비중이 1990년대 말 이후 20년 가까이 흘렀지만 2017년 현재 3.6%에 그칠 정도로 느리게 증가한 점을 고려할 때 연구팀이 상정한 매년 2~5% 증가는 특단의 조치 없이는 사실상 불가능한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이산화탄소 포집 기술을 이용해 대기 중 온실가스를 제거할 경우 이 시한을 6~10년 늦출 수도 있는 것으로 연구팀은 밝혔다.

데이크스트라 교수는 "'최종 시한 제시'가 정치인이나 정책 입안자들에게 시급성을 갖고 행동에 나서게 하는 자극이 되길 바란다"면서 "파리협정 목표를 달성할 수 있는 시간이 매우 적게 남아있다"고 강조했다.연합뉴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