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LPGA 포틀랜드클래식 박인비 17위..홀 1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8. 09.01. 14:08:1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신인왕 레이스에서 고진영(23)을 뒤쫓는 조지아 홀(잉글랜드)의 상승세가 예사롭지 않다.

메이저대회 브리티시여자오픈에서 생애 첫 우승을 올린 홀은 1일(한국시간)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의 컬럼비아 에지워터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LPGA 투어 캄비아 포틀랜드 클래식 2라운드에서 9언더파 63타를 몰아쳤다.

중간합계 15언더파 129타로 단독 선두에 나선 홀은 시즌 두 번째 우승에 도전할 든든한 디딤돌을 마련했다.

신인왕 포인트에서 고진영이 아직은 홀에게 여유 있게 앞서 있다.

400점 가까이 달아나 따라잡기가 쉽지는 않지만, 산술적으로는 아직 경쟁이 끝난 게 아니다.

홀은 이번 대회에서 절정의 퍼트 감각을 뽐냈다. 첫날에도 24개의 퍼트로 18홀을 마쳤던 홀은 2라운드에서는 23개의 퍼트만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4개홀 연속 버디와 3개홀 연속 버디를 잡아내는 등 그린에 올라오면 펄펄 날았다. 9개의 버디를 잡아냈고 보기는 1개도 없었다.

버디 6개를 뽑아내며 4타를 줄인 호주 교포 이민지가 3타 뒤진 2위(12언더파 132타)로 추격했다.

전날 10언더파 62타를 쳐 선두로 나섰던 마리나 알렉스(미국)는 1타 밖에 줄이지 못해 공동3위(11언더파 133타)로 물러앉았고 대회 세 번째 우승을 노리는 브룩 헨더슨(캐나다) 역시 1언더파 71타를 치며 공동5위(9언더파134타)로 주춤했다.

한국 선수 중에는 이미향(25)이 공동14위(6언더파 138타)로 가장 높은 순위에 올랐다. 첫날 5언더파를 쳤던 이미향은 이날 1타를 줄이는 데 그쳤다.

3주 만에 LPGA 투어 대회에 나선 박인비(30)는 2언더파 70타를 쳐 공동17위(5언더파 139타)로 반환점을 돌았다.

이틀 연속 언더파 행진으로 최근 2개 대회 연속 컷 탈락의 충격을 어느 정도 추슬렀다.

유소연(27), 이미림(28)도 박인비와 함께 공동17위에 포진했다.

그린에서 어려움을 겪은 양희영(29)은 공동33위(3언더파 141타)에 머물렀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제주Utd 백업 자원들 맹활약 하반기 기대 제주 교육감배 학교스포츠클럽 종목 '제멋대로'
손흥민-호날두 '제대로 붙자!' 벤투 감독, 카타르 월드컵 여정 본격 시작
초강세 LPGA 한국낭자군 팀 매치도 제패하나 “서귀포시, 대규모 체육관 건립돼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다이빙 조은비·김수지 결승서… 일본인 수구 관람객 왜 몰카범 됐나?
'꿈나무 발굴' 하계 전지훈련 축구교류 서귀중앙여중 윤다현 전국여성태권도 2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맥스큐' 화보
  • 모델 정유승 마이애미 사진 공개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SNS 공개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비키니 공개
  • 모델 정유나 맥심화보 공개
  • 신수지 수영복 패션 공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