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 예멘 난민 보도… 가이드라인 필요"
난민 인권 개선 위한 언론의 역할 간담회
"잘못된 보도로 오히려 사회 갈등 부추겨"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8. 09.01. 13:44:2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국가인권위원회와 난민네트워크, 제주 난민 인권을 위한 범도민 위원회, 제주인터넷기자협회는 지난달 31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난민 인권 개선을 위한 언론의 역할'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지난 5월 예멘인들이 제주에 입국해 무더기로 난민 신청을 한 이후 국내 난민보도의 현황과 더불어 난민보도의 바람직한 방향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첫 번째 발제를 맡은 김성인 제주 난민인권을 위한 범도민 위원회 상임공동대표는 "현재 예멘 난민의 경우 내전 상황이 너무나 분명한데, 이러한 상황을 보는 것이 아닌 난민의 인성을 가지고 평가하고, '가짜 난민'이라는 표현으로 낙인을 찍고 있다"며 "난민 뿐만이 아니라 이주노동자, 여성 등 한국 사회 내의 다양한 소수자 집단과 어떻게 함께 살아갈지에 대한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변수현 난민네트워크 및 언론인권센터 모니터링단 활동가는 "난민 당사장의 목소리가 없는 자극적인 언론 보도가 난민에 대한 우리 사회의 갈등을 오히려 부추기고 있다"며 "현재까지 난민 관련 언론 보도를 분석해 보면 사실이 확인되지 않은 추측성 보도와 당사자의 충분한 동의를 구하지 않은 신변 노출 등이 주된 문제적으로 지적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이슬 난민인권센터 활동가는 "난민들이 겪는 특수한 상황에 대해 밝히고 이를 기초로 당사자의 동의 사진 촬영, 관련자의 발언 인용, 용어 사용, 오보에 대한 대처 등 가이드라인을 만들어야 한다"며 "특히 당사자의 동의 없이 망명신청자의 신원을 확인하는 것은 범죄이며, 이들의 신원을 보호할 의무는 난민 신청 단계와 상관없이 무기한으로 계속된다"고 설명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