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트럼프 탄핵 찬성 49%, 반대 46%"
WP-ABC방송 공동 여론조사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8. 09.01. 10:03:2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워싱턴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찬성 의견이 49%로 반대(46%)를 소폭 앞선 여론조사 결과가 31일 나왔다.

워싱턴포스트(WP)는 ABC방송과 공동으로 진행한 여론조사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이날 보도했다.

이번 조사는 트럼프 대선 캠프 선거대책본부장 출신의 폴 매너포트와 개인 변호사였던 마이클 코언 등 과거 최측근 인사 2명의 유죄가 잇따라 인정된 이후 트럼프 대통령 탄핵론을 둘러싼 논쟁이 점화되는 가운데 이뤄진 것이다.

민주당 지지층 내에서는 75%가 의회가 탄핵 청문회를 시작해야 한다고 응답했지만, 공화당 지지층의 82%는 반대했다. 무당파 내에서는 탄핵 지지 응답은 49%, 반대는 46%이었다.

국정 지지도 면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해 반대한다는 응답이 60%였고, 찬성은 36%였다. 공화당 지지층의 78%는 트럼프 대통령의 직무수행을 지지한다고 답했으나 민주당 지지층과 무당파 지지층에서는 반대 여론이 각각 93%, 59%에 달했다.

이는 WP-ABC방송의 지난 4월 조사 당시 반대 56%, 찬성 40%보다 반대 여론이 올라간 것이라고 WP는 전했다.

다만 경제 분야는 지지한다는 응답이 45%,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47%로, 지지도가 비교적 높게 나타났다.

WP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여름 내내 지난 대선 기간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 측의 내통 의혹을 둘러싼 이른바 '러시아 스캔들' 특검 조사 깎아내리기를 시도했음에도 불구, 실제 여론은 다르게 나타났다고 전했다.

이번 조사 결과에 따르면 로버트 뮬러 특검의 '러시아 스캔들' 수사를 지지한다는 응답이 '강하게 지지한다'(52%)를 포함, 63%를 기록했고 반대한다는 답은 29%였다.

다만 민주당 지지층의 85%는 특검 조사를 찬성한 반면 공화당 지지층의 경우 찬성은 32%게 불과하고 61%는 반대 의견을 나타냈다. 무당파 가운데서는 67%가 특검 조사를 찬성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특검 조사에 사법방해에 준하는 수준으로 개입하려고 했다는 응답은 53%, '그렇지 않다'는 35%였다.

'러시아 스캔들' 수사에 대한 '셀프 제척' 이후 트럼프 대통령이 공개적으로 비난을 가해온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의 거취와 관련해선 '해임해선 안 된다'가 64%로, '해임해야 한다'(19%)를 크게 웃돌았다. 트럼프 대통령이 세션스 장관을 비판하는 것에 동의한다는 여론은 23%로 세션스 장관이 법 절차를 지키고 있다는 응답(62%)에 한참 못 미쳤다.

이번 조사는 8월 26∼29일 성인 남녀 1천3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오차범위는 ±3.5%이다.연합뉴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