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휴플러스
[휴플러스] '숲속 캠핑' 어때요?
늦여름 마지막 추억 쌓기
이현숙 기자 hslee@ihalla.com
입력 : 2018. 08.30. 2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하룻밤 야영 가족 유대감 상승
성수기 끝자락 여유로운 예약
자연 속 여유… 스트레스 해소
캠핑 장비 부담 없는 ‘글램핑’

지독했던 여름 폭염이 긴 꼬리를 아직 접지 못하고 있다. 그럼에도 계절의 변화는 이곳저곳에서 느낄 수 있다. 바뀌는 계절을 오롯이 느끼고 심신을 쉬게 하는 방법으로 조용한 휴양림이나 한적해진 해변에서 캠핑을 해보는 것은 어떨까. 제주 캠핑은 끝없이 펼쳐진 바다와 숲, 밤하늘 달과 별을 마주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선선해진 바람의 촉감을 느껴보고 싶다면, 이슬로 촉촉해진 풀숲의 초록빛에 감동하고 싶다면, 어둠이 더 빛나게 해주는 밤하늘 별을 찾아보고 싶다면 지금이 캠핑을 떠나기 딱 좋은 때이다. 가족들은 물론 사랑하는 연인, 친구 등 함께 온 사람들에게 속 깊은 얘기를 꺼내게 되는 캠핑의 '마법'은 텐트를 치는 순간 이미 시작된다.

# 자연의 소리·내음 만끽

울창한 산림을 배경으로 자연이 주는 산들바람을 이불 삼아, 자연의 소리를 음악삼아 잠을 청할 수 있는 곳이 바로 숲속 캠핑이다. 제주에서는 교래자연휴양림, 비자림, 서귀포자연휴양림 등이 캠핑을 위한 데크를 마련하고 캠핑객을 맞이하고 있다. 여름철에는 예약이 힘들었던 휴양림도 이젠 좀 여유롭게 예약이 가능한 상황이다. 휴양림 캠핑은 몸속 내장까지 정화되는 산림욕을 함께 즐길 수 있다.

최근에는 휴양림에 버금가는 곳도 찾아보면 있다. 마을회에서 운영하는 캠핑장도 여럿이다. 서귀포시 하원마을회가 운영하는 '너른도 쉼터'은 하원수로길 인근에 조성되어 있고, 법정사와 서귀포휴양림 산책코스와도 멀지 않아 입소문을 타고 있다. 규모는 작지만 물놀이장도 조성돼 있다. 미리 전화로 예약해야 이용이 가능하다. 문의 010-5301-2085, 010-3568-3434, 하원마을회 (064)738-0551.

# 떠나는 이유도 각양각색

캠핑을 떠나는 이들은 왜 고생을 자처할까. 캠핑 경력 7년을 맞은 고모씨는 무엇보다 좋은 것은 '가족캠핑'이라고 말했다. 고씨는 "처음에는 혼자 캠핑을 즐겼고, 아이들이 자라면서 가족들이 함께 캠핑을 떠나게 됐다"며 "뭐니뭐니해도 대화를 통해 가족애가 깊어지는 것이 가족캠핑의 맛"이라고 말했다.

캠핑의 또다른 매력은 '아빠의 새로운 모습을 만나는 것'이다. 캠핑장에서 만난 가족캠핑객은 "집에서는 드러누워 TV를 보던 아빠가 캠핑에서는 주도적인 역할을 하면서 요리도 하는 모습이 아이들에게 좋은 영향을 주는 것 같다"고 말했다.

동호인들끼리 함께 캠핑을 즐기는 이모씨는 "캠핑을 통해 자연속에서 이야기 나누다보면 회사일에 대한 스트레스는 어느새 날아간다"며 "자연이 주는 치유를 가장 잘 느낄 수 있는 것이 바로 캠핑"이라고 전했다.

# 호젓한 해변가 캠핑 추억

복잡했던 여름에는 엄두를 내지 못했던 제주 해변가 캠핑도 슬슬 도전해 볼수 있는 시기이다. 캠핑족 사이에서는 김녕해수욕장과 하모해수욕장이 명소로 손꼽힌다. 두 야영장 모두 편의시설이 마련돼 있어 캠핑이 편리하다. 좀 더 호젓한 곳에서 나만의 캠핑을 즐기고 싶다면 우도 옆 비양도 캠핑이 제격이다.

김녕해수욕장 캠핑은 깨끗한 해변과 아름다운 풍차해변을 바탕으로 진행된다. 올레길 화장실, 주차장 모두 가까워 볼일 보기가 쉬울 뿐만 아니라 주차 후 장비를 이동하기에도 편리하다. 캠핑페스티벌이 개최될 만큼 명소로 지역주민도 많이 찾는 야영장이다. 하모해변은 캠핑과 더불어 바닷속 걷기 체험을 할 수 있어 추천된다. 또한 야영 데크가 크기별로 구비돼 있어 사용이 편리하다. 우도에서 육로로 연결된 비양도는, 하고수동해변이 위치한 우도 북동쪽에서 150m 정도를 걸어들어가야 한다. 비양도에는 초원으로 된 너른 캠핑장이 조성돼 있다.

# 번거로움 싫다면 '글램핑'

최근에는 직접 텐트와 모든 장비를 직접 준비하고 가야하는 캠핑 뿐 아니라 몸만 가면 되는 캠핑업체들도 있다. 여가문화의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잡은 캠핑을 테마로 관광상품을 만드는 곳들도 여럿이다. 글램핑(glamping)은 화려하다(glamorous)와 캠핑(camping)의 합성어로, 고급스러운 캠핑을 뜻한다. 내부에 침대, 주방, 화장실, 샤워시설 등을 모두 갖추고 있어 텐트 설치의 번거로움은 물론 배낭 한가득 장비를 챙겨야 하는 수고를 덜 수 있다. 대부분 자연휴양림보다는 고가의 부담을 해야하지만 편하고 안전한 캠핑을 추구한다면 업체를 이용하는 것이 제격이다.

# 즐거운 캠핑위한 필수 예절

캠핑장의 경우 다른 숙박시설과 달리 독립된 공간이 아닌, 하나의 공간에서 텐트를 설치해 함께 쓰다 보니 좀 더 즐거운 캠핑을 위해서는 지켜야 할 캠핑장 예절이 있다.

우선 안전규칙을 잘 지켜야 한다. 두번째는 '소리'로 텐트는 거의 방음이 되지 않기 때문에 소리를 끌어 모으는 야간에는 예의를 지키는 것이 필수적이다. 세번째는 텐트와 타프를 설치하면서 다른 사람들의 공간을 침범하는 것은 주의가 필요하다. 네번째는 캠핑장은 화장실, 샤워실, 취사장을 함께 쓰게 돼 있는 만큼 최대한 깨끗하게 이용을 해야 한다. 특히 아이들이 함께 찾는 캠핑장은 어른들이 솔선수범해 공공시설에 대한 예의를 가르치는 것이 좋다. 또 다섯번째는 캠핑장을 떠날 때에는 다음 사람을 위해 본인이 이용한 텐트와 장비 철수 시 발생하는 쓰레기와 재 등을 남기지 않고 정리 정돈해야 한다. 여섯번째는 즐거운 캠핑에서 술을 마실 수는 있지만 민폐를 끼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힐링을 위한 캠핑에서 서로 기분 상하는 일이 발생하지 않고, 자연 속에서 편안하게 쉬고 돌아 갈 수 있도록 예절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