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문 대통령 만난 원희룡 "블록체인 특구 지정해달라"
30일 청와대서 열린 민선7기 시도지사 간담회서 일자리 정책 발표
발표 상당부분 블록체인 특구 지정 통한 일자리 창출 구상에 할애
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입력 : 2018. 08.30. 11:45:3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청와대에서 일자리 창출을 주제로 17개 시도지사와 함께 한 '제1차 민선7기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일자리 정책구상 발표를 경청하고 있다.연합뉴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문재인 대통령과의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제주를 블록체인 특구로 지정해줄 것을 강력하게 요청했다.

원 지사는 30일 오전 청와대에서 마련된 문 대통령과 민선 7기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제주 지역 일자리 창출 방안에 대한 정책 발표를 통해 "문 대통령께 특별히 드리고 싶은 말씀이 있다"며 블록체인 특구 지정에 대해 언급했다.

원 지사는 "제주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 미래 기술인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혁신적인 일자리를 만들고 경제영토를 넓혀가고자 한다"며 "블록체인은 금융, 물류, 에너지 등 다양한 경제 영역에 적용할 수 있으며 새로운 성장의 기회를 제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제2의 인터넷 세상, 우리 대한민국이 플랫폼과 소프트웨어를 주도할 수 있는 어쩌면 마지막이자, 우리에게 새로운 기회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저는 지난 8월 8일 지역혁신성장 회의에서 국제자유도시 제주의 특성을 활용해 블록체인 특구를 지정하고 국가적으로 활용하자는 건의를 드린 바 있다. 제주는 공간적으로 차단돼 있고, 제도적으로 특별자치도로 이미 분리되어 있기때문에 이 특성을 적극 활용해 제주를 글로벌 블록체인 비지니스가 이뤄지는 블록체인 특구로 지정해줄 것을 건의드린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특히 암호화폐는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지속가능하게 만드는 핵심적인 인센티브 장치"라며 "블록체인과 암호화폐가 상호작용해야만 블록체인 시장과 함께 다양한 관련 산업을 성장시켜서 산업생태계 자체를 주도할 수 있다"고도 강조했다.

원 지사는 "지금 우리나라에 5개 정도 기업이 세계 일류 수준의 블록체인 원천기술과 운용기술을 갖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국내에서 암호화폐 발행과 거래가 사실상 금지되어 스위스로 가서, 세금 내고 일자리 만들고, 특허 등록하고, 거기서 기술인력들을 양성하고 있다"며 "우리가 이미 세계를 주도할 수 있는 이 분야에서 스위스 등 다른 경제에 도움이 되는 이런 양상 방치한 것 너무나 안타깝다"고도 말했다.

원 지사는 "물론 투기나 현행 금융제도와의 충돌 문제가 있지만, 저희가 부작용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엄격한 자격기준을 제시하고, 공간적 제도적으로 제주도를 활용해서 위험을 최소화하고, 한국이 갖고 있는 가능성을 최대한 키워낸다면 혁신성장에도 일파만파 영향을 줄 수 있고, 젊은이들의 일자리 창출에도 돌파구가 될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암호화폐를 통해 블록체인 산업을 대한민국이 주도할 수 있는 이 기회를 놓치면 안된다"며 "제주를 특구로 지정해 블록체인 기술이 활용한 여러 영역에서의 응용 프로그램 발굴과 함께 암호화폐에 대한 기준과 규제를 제시하고, 시장 주체들의 건전한 기업 활동을 보장한다면, 제주가 글로벌 블록체인 허브도시로 부상하고, 대한민국 전체가 블록체인 확산되는 중요한 매개고리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거듭 밝혔다.

원 지사는 "블록체인 산업을 통한 도약과 성장의 기회를 제주도가 앞장서 나가겠다"며 "대한민국의 모든 지역이 함께 나갈 수 있는 이런 기회를 대통령께서 관심을 가져주실 것을 간곡히 건의드린다"며 발표를 마쳤다.

한편 이날 발표 상당부분을 블록체인 특구 지정에 할애한 원 지사는 제주형 일자리 창출 방안으로 공공부문에서 청년 일자리를 1만개 창출하고 카본 프리 아일랜드 2030 프로젝트를 통해서 고부가가치 미래 연관 산업을 육성,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