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청와대 "오늘 오후 개각 가능성"
고용 산업 환경 등 5~6곳 중폭 전망
송영무 거취 관심..유은혜 입각설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8. 08.30. 10:02:0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후 개각을 단행할 수 있다고 청와대 고위관계자가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개각 시점과 관련한 기자들의 질의에 "장담할 수는 없지만, 오늘 오후일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신임 장관 후보자들에 대한 인사 검증을 사실상 마무리했으며 이낙연 국무총리와의 조율도 거친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권에서는 5~6개 부처 수장이 교체되는 '중폭 개각'이 되리라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가장 관심이 쏠리는 송영무 국방부 장관 거취의 경우, 유임설과 경질설이 동시에 제기되고 있으나 현재로서는 교체 가능성이 다소 우세하다는 것이 여권 관계자들의 전망이다.

 후임으로는 정경두 합참의장이 유력하다는 예측이 나오는 가운데 김은기 전 공군참모총장과 이순진 전 합참의장도 후보군으로 언급된다.

 더불어민주당 유은혜 의원의 입각설 역시 유력하게 제기된다.

 유 의원의 경우 교육부 장관 혹은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고용노동부 장관으로는 이재갑 전 고용부 차관과 민주당 한정애 의원 등이 낙점될 수 있다는 얘기가 나온다.

 산업통상자원부 역시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성윤모 특허청장, 양향자 전 민주당최고위원 등의 임명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이 밖에도 환경부 역시 개각 대상에 포함될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연합뉴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