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상반기 알바 지원자 5명 중 3명은 ‘졸업생’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8. 08.30. 09:35:4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올 상반기 아르바이트에 지원한 구직자 5명 중 3명은 학교를 졸업한 졸업생 신분이었다. 전체 알바 지원자 중 졸업생 비중이 특히 높은 업직종은 ‘고객상담·리서치·영업’과 ‘생산·건설·노무’로 이들 알바 지원자 5명 중 4명이 졸업생이었다.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www.albamon.com)은 올 상반기 자사 플랫폼의 온라인입사지원서비스를 통한 학력별 입사지원건수 998만여건의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30일 밝혔다. 이 통계에는 학력정보를 게재하지 않은 간편지원과 알바몬 온라인 입사지원 서비스를 통하지 않은 문자, 이메일 등 직접 지원은 포함되지 않았다고 알바몬은 설명했다.

알바몬에 따르면 올 상반기 아르바이트 지원자 중 61.9%가 학교를 졸업한 ‘졸업생’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아직 학교를 졸업하지 않은 ‘재학생’들의 입사지원 비중은 38.1%로 졸업생보다 24%P 가까이 낮았다. 최종학력별에 따라 자세히 살펴 보면 4년제 대학 재학생이 28.3%로 가장 많았다. 이어 고졸 이하 23.7%, 4년제 대졸 19.4%, 2·3년제 대졸 17.9% 등 학력별 지원순위 2~4위를 모두 졸업생이 차지했다.

업직종별로 살펴 보면 졸업생 지원비중이 가장 높은 업직종은 고객상담·리서치·영업(80.9%)과 생산·건설·노무(80.5%)였다. 이들 알바는 전체 지원자 5명 중 4명꼴로 졸업생이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운전·배달(76.6%), IT·컴퓨터(74.8%), 디자인(72.4%) 업종에서도 비교적 졸업생 비중이 높게 나타났다. 반면 재학생 지원비중은 교육·강사에서 54.2%로 가장 높았으며, 외식·음료(48.1%), 문화·여가·생활(47.8%), 미디어(42.5%), 서비스(40.2%)의 순으로 나타났다.

세부 학력으로 살펴 보면 4년제 재학생의 지원비중은 교육·강사(48.0%)와 문화·여가·생활(35.9%), 미디어(29.8%) 업직종에서 특히 높게 나타났다. 반면 4년제 대졸자의 알바 지원비중은 IT·컴퓨터(28.7%)와 사무직(27.3%)에서 높았으며, 고졸자는 생산·건설·노무(42.9%), 운전·배달(34.1%), 고객상담·리서치·영업(32.9%)에 주로 지원하고 있었다.

상반기 아르바이트 구직자들은 이력서 1건당 평균 7.5회 아르바이트에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력서 1건당 알바 지원횟수는 재학생 평균 6.5회, 졸업생 평균 8.2회로 졸업생이 재학생 보다 더 많은 아르바이트에 지원했다. 학력별로는 2·3년제 대졸자의 입사지원 횟수가 평균 8.9회로 가장 높았으며, 4년제 대졸자 8.4회, 대학원 재학생 7.9회의 순으로 나타났다. 또 고졸 이하(7.7회)와 대학원 수료 이상(7.6회) 학력자의 입사지원 횟수도 평균 7회 이상으로 높았다. 이력서당 지원횟수가 가장 낮았던 그룹은 중·고등학교 재학생이었으며 이들의 상반기 알바 지원횟수는 평균 3.7회로 전체 평균의 절반 수준이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