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유도·정구서 금메달 사냥 시동 나섰다
패러글라이딩 女 단체·사이클서 男 개인서도 金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8. 08.30.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29일 오전 (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유도 여자 48㎏급 결승에서 정보경이 일본의 곤도 아미를 꺾고 금메달을 획득한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폐막을 나흘 앞둔 29일, 유도와 정구에서도 금맥 캐기를 시작했다.

한국 유도 여자 48㎏급 간판 정보경(안산시청)이 이번 대회 유도 종목 첫 금메달을 우리 선수단에 선사했다.

정보경은 이날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여자 48㎏급 결승에서 일본 곤도 아미를 연장 승부 끝에 골든 스코어 절반으로 꺾었다.

4분 동안 승부를 가리지 못하고 맞이한 연장전 1분 22초에 업어치기로 절반을 따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 유도의 대들보 안바울(남양주시청·세계랭킹 7위)도 아시안게임 첫 출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안바울은 유도 남자 66㎏급 결승에서 일본 호시로 마루야마(18위)를 경기 시작 50초 만에 업어치기 한판승으로 꺾었다. 이날 안바울은 자신의 주특기인 '업어치기'로 전승을 거뒀다.

효자종목 정구에서도 금메달이 나왔다. 김진웅(수원시청)이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시티의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남자 단식 결승에서 알렉산더 엘버트 시(인도네시아)를 4-2로 꺾고 우승했다.

우리나라는 이로써 2010년 광저우 이요한, 2014년 인천 김형준에 이어 아시안게임 정구 남자단식에서 3회 연속 금메달을 수확했다. 이번 대회 정구에는 금메달 5개가 걸려 있다.

한국 패러글라이딩도 마침내 금메달을 거둬들였다. 이다겸, 백진희, 장우영으로 이뤄진 여자 대표팀은 푼착 구눙마스에서 끝난 크로스컨트리 여자 단체전에서 5라운드 비행 총점 4924점을 기록해 4851점에 그친 일본을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이로써 한국 패러글라이딩은 처음 정식종목이 된 올해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 1개, 은메달 2개, 동메달 2개로 대회를 마감했다.

사이클 국가대표 박상훈(25·한국국토정보공사)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남자 개인추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박상훈은 29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자카르타 인터내셔널 벨로드롬에서 열린 대회 트랙사이클 남자 개인추발 결승에서 치카타니 료(일본)를 추월하며 경기를 끝냈다.

박상훈은 오는 31일 두 명이 교대로 달리는 포인트 레이스 경기인 매디슨에도 출격, 대회 2관왕을 노린다. 연합뉴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