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월드뉴스] 비공인 세계 최고령 118세 할머니
1900년 볼리비아서 태어나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8. 08.30.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비공식 세계 최고령자인 콜케 할머니.

올해 118세인 볼리비아 할머니가 비공식 세계 최고령자로 세간의 이목을 끌고 있다. 주인공은 1900년 10월 26일 광산 지역인 산골 마을 사카바에서 태어난 훌리아 플로레스 콜케 할머니. 만 나이로는 117세 10개월이다.

플로레스 콜케 할머니는 긴 여생 동안 두 번의 세계 대전과 볼리비아에서 일어난 혁명을 목격했다. 고향인 사카바가 3000명의 시골 마을에서 인구 17만5000명이 거주하는 도시로 변모하는 과정도 지켜봤다. 볼리비아 정부가 인증한 신분증에 등록된 생년월일이 맞는다면 할머니는 볼리비아 최고령이자 세계 최고령 생존자일 수 있다고 AP통신은 지난 28일(현지시간) 전했다.

지난 4월 공식적인 세계 최고령자였던 일본 가고시마(鹿兒島)현의 여성 다지마 나비(田島ナビ) 씨가 노환으로 117세에 숨진 뒤 비공식 세계 최고령자가 됐다는 것이다. 다지마 씨는 1900년 8월 4일에 태어났다. 세계 기네스협회 대변인은 "그녀는 세계 최고령자임을 인정받기 위한 신청서가 있다는 사실을 알지 못하며 자신의 나이 기록을 확인하는데 별 관심이 없는 것처럼 보인다"고 말했다.

아직도 정신이 또렷하고 활기가 넘치는 할머니는 요즘 개, 고양이, 닭과 함께 지내는 것을 즐긴다. 조카 딸인 아구스티나 베르나는 "할머니는 항상 활동적"이라면서 "성격이 느긋하고 재미가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