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도 '블록체인 허브도시' 본격 추진
블록체인 특구· 암호화폐 규제혁신 투 톱으로 진행
고대로 기자 bigroad@ihalla.com
입력 : 2018. 08.29. 18:01:0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특별자치도가 정부의 혁신성장을 견인하고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선도할 성장동력 분야로 '블록체인 허브도시'를 선정하고 이달부터 본격 추진키로 했다.

 블록체인 허브도시는 블록체인이라는 투명하고 신뢰를 갖춘 기술기반을 통해 금융이나 여러 상품 거래에 있어 중개인의 매개로 인한 가격상승이나 업무 지연이 없이 신속하고 투명하게 거래를 진행할 수 있다.

 제주도는 현 정부가 암호화폐 규제에 나서고 있는 만큼 블록체인 허브도시 조성은 블록체인 특구조성과 암호화폐 규제 혁신 투 트랙으로 진행을 할 예정이다.

 블록체인 특구 조성은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공공 서비스와 사회혁신 분야에 주력한다.

 제주도 관계자는 "은행에서 토지를 담보로 대출을 해 줄 때 여러가지 확인 절차를 거친다. 국토부와 연계해 토지 관련 자료를 블록체인에 올려놓으면 이같은 번거로운 절차를 해소 할 수 있다. 흑돼지 유통의 투명성도 확보할수 있다"고 말했다.

 또 암호화폐 규제혁신은 혁신성장과 산업화에 초점을 맞추기로 했다. 암호화폐 거래소 활동을 보장하고, 블록체인 기업 활동 허용을 위해 적합한 기준과 규제를 만드는데 주력한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블록체인 산업 육성 및 시장질서 유지 위해 네거티브 규제 도입, 글로벌 기준을 상회하는 암호화폐 거래소만 허용, 거래소의 일자리 창출, 세금, 외환 기준 제시 및 준수 여부 검증, 블록체인 기업의 사업 검증 안전장치 적용 및 투기·사기성 비즈니스의 진입 규제 강화 등을 마련할 방침이다.

제주도는 올해말 정부에서 선정할 지역혁신특구에 블록체인 특구를 신청할 예정이다.

 제주 블록체인 허브도시 사업 정상궤도 진입시 관련 기업유치가 이뤄지면서 주변 연관산업 발전도 이뤄질 것으로 제주도는 예상하고 있다. 또 4차 산업을 대변하는 한국계 혁신동력으로 제주도가 국제자유도시의 본 모습을 되찾을 것으로 보고 있다.

 제주도 관계자는 "정부에서 가상화폐와 블록체인 법안을 입법한다고 했는데 현재 까지도 입법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일본도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기 위한 규제 완화와 기술개발에 투자를 하고 있다. 이같은 세계적인 추세를 역행할 경우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상실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