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문 대통령, 민선7기 시도지사와 첫 간담회
두 차례 일정 연기, 두 달여 만에 한 자리
지역별 일자리 대책 지원방안 등 중점 논의
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입력 : 2018. 08.29. 17:20:3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6.13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민선 7기 17개 시·도지사와 첫 간담회를 갖는다. 이번 간담회는 두 차례 일정 연기 끝에 어렵게 성사됐다. 당초 지방선거가 끝난 직후인 지난 6월 28일 당선인 만찬을 하려고 했지만, 문 대통령이 감기 몸살에 걸리면서 취소됐었고 지난 22일 다시 일정을 잡았지만 제19호 태풍 '솔릭' 북상으로 또 미뤄졌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현 정부 최대 현안인 일자리 문제에 대해 집중 논의가 이뤄질 전망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29일 이번 시도지사 간담회는 단순한 상견례 성격을 넘어 각 지자체가 마련한 일자리 창출 방안을 보고 받고 이에 대해 집중 논의하는 데 초점이 맞춰질 것이라고 밝혔다.

제주의 경우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지방선거 공약인 공공부문 청년 일자리 1만개 창출 사업과 관련해 중앙 정부의 지원을 요청한 상태다.

원 지사는 앞서 지난 13일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과 제주도청에서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이와 관련해 언급한 바 있다.

일자리 문제 뿐만 아니라 지역별 현안도 거론될 전망인데, 한 수석은 앞서 17개 시도를 직접 방문, 현안을 파악하고 이를 문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지역에서 제기된 현안에 대해서는 청와대가 부처와의 협의 등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과 원 지사의 만남 자체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원 지사는 이번 선거 승리로 야권의 대권주자로 급부상했다. 원 지사는 6.13 지방선거를 통해 당선된 전국 17개 시도지사 당선인 가운데 여당 소속 후보를 이긴 유일한 무소속 당선인이다.

한편 앞으로 문 대통령과 시도지사의 간담회가 정례화 될 지도 관심사다. 문 대통령은 지난 7월 2일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중앙정부와 지방정부는 국정의 동반자"라며 "개헌의 무산으로 제2국무회의도 무산이 됐지만, 시도지사 간담회를 정례화해 광역단체장들과 소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 더 큰 내일센터 공개 채용 '제주여성인재 DB'구축
원희룡 지사 , 스마트도시의 미래, 블록체인 주도한… 스마트팜 ICT 기술 전문가 육성
제14회 제주포럼 준비 순조롭게 진행 제주항공우주박물관 5주년 이벤트 풍성
디지털 참여 플랫폼 가치더함 운영 2019년 산림기능인 양성과정 교육
생분해성 멀칭비닐 단호박 재배 실증 JDC 제주지역 사회적 경제 활성화 추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