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외국인 소유토지가 가장 많은 지역은?
경기-전남-경북-제주 순, 4년 전 비해 21.6% 증가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8. 08.28. 18:32:5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외국인이 국내에 소유한 토지 면적이 축구장 3만4천여 개에 해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받은 '외국인 토지 보유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으로 외국인이 국내에 소유한 토지 면적은 2억3천890만2천㎡다.

 축구장(7천㎡) 3만4천127개에 해당하는 것으로 공시지가를 기준으로 30조1천183억원에 달한다.

 4년 전인 2013년에 비해 면적은 4천245만4천㎡(21.6%), 지가로는 2조5천27억원(9.0%) 가량 증가한 것이다.

 지역별로는 경기도가 4천271만9천㎡로 가장 넓고 전남 3천560만6천㎡, 경북 3천560만6천㎡, 제주도 2천164만7천㎡ 순으로 조사됐다.

 금액으로는 서울이 11조596억원으로 가장 많고 경기도 4조3천914억원, 전남 2조5천189억원, 인천 2조1천937억원 순이었다.

 김 의원은 "외국 국적자들의 토지 소유가 갈수록 늘고 있는데 투기적 요소는 없는지 국토교통부가 잘 들여다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연합뉴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