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황의조 단일대회 2차례 해트트릭 한국 남자축구 최초
황의조, 아시안게임 한국 최다 득점 11골에도 도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8. 08.28. 16:55:4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하고 있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의 와일드카드 황의조(감바 오사카)가 한국 축구사에 새로운 기록을 남겼다.

 황의조는 이번 대회에서 한국 최초로 남자국제대회 해트트릭 2회를 기록했다.

 대한축구협회는 28일 "단일 국제대회에서 두 번의 해트트릭을 기록한 것은 각급대표팀 전체를 통틀어 처음"이라고 밝혔다.

 협회는 "단일 대회란 조별리그에 이어 토너먼트 방식으로 치르는 모든 국제대회를 의미하며, 각급 대표팀은 공식 국제대회에 참가하기 시작하는 U-16 대표팀부터 성인대표팀까지 망라한 개념"이라고 부연했다.

 황의조는 조별리그 1차전 바레인전에서 3골을 넣었고, 27일 우즈베키스탄과 8강전에서 또다시 3골을 넣었다.

 그는 이번 대회에서 총 8골을 기록해 득점 선두를 달리고 있다.

 황의조는 역대 아시안게임 한국 선수 개인 득점 최다 기록에도 도전한다.

 역대 최다 득점 기록은 1994년 히로시마 대회에서 11골을 넣은 황선홍 전 감독이 갖고 있다.

 황의조는 베트남과 4강전, 결승 혹은 동메달 결정전을 남겨두고 있다.

 여자축구에서는 단일 국제대회에서 해트트릭 2차례를 기록한 사례가 있다.

 1999년 필리핀에서 열린 여자 아시안컵에서 차성미(은퇴)가 괌, 홍콩을 상대로 두 번의 해트트릭을 기록했다. 여민지(스포츠토토)는 2009년 아시아축구연맹(AFC) U-16 대회에서 미얀마와 태국을 상대로 각각 3골씩 넣었다.연합뉴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