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비자림로 공사 논할 수 있는 공론화 자리 마련을"
비자림로 공사 반대 시민단체 김경학 의원 면담
손정경 기자 jungkson@ihalla.com
입력 : 2018. 08.27. 14:12:3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시민단체가 경관훼손 논란을 빚고 있는 비자림로 확포장공사를 두고 이 문제에 대해 논의할 수 있는 공론화 자리를 마련해줄 것을 제주도의회에 요청하고 나섰다.

공사를 반대하는 시민단체인 '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들'은 지난 26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김경학 제주도의회 의원(더불어민주당, 구좌읍·우도면)과 면담을 가지고 '비자림로와 제주도의 미래, 생태도로에 대한 찬반의 다양한 의견을 공유할 수 있는 공론화 자리를 마련해달라'는 요구사항을 전달했다.

김경학 의원은 이에 대해 "집행부에 반대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통로를 마련하라고 제안할 수는 있지만 의회 차원에서는 이미 예산 심의도 다 마치고 결정한 일을 거슬러 올라가 공론화 자리를 마련하기는 어렵다"며 "제2공항과의 연계성을 떼어놓고 보면 다른 방향을 모색해볼 수도 있을 것"이라고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김 의원은 "이미 2013년 비자림로 확장 공사에 대한 투·융자 심사가 끝났고 2014년부터 예산이 편성됐다. 제2공항이 확정되기 전부터 이야기되던 사업을 제2공항과 연계시키지는 말아 달라"며 "비자림로 확장사업으로 논란과 우려를 빚은 점은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입장을 전했다.

이에 대해 한 하도리 주민은 "2015년 제2공항 부지가 발표되기 전에 확정됐다 하더라도 제주도정과 국토부가 제2공항을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가지는 상황에서 따로 떼어 생각할 수가 없다"며 "제주 청정자연의 파괴를 어떻게 막을 것인가에 대해 함께 고민해달라"고 강조했다.

사회 주요기사
고유정 의붓아들 살인사건 내달 초 기소 여부 결정 제주시 애월읍 창고 지게차서 화재 발생
제주해경, 500t급 신조함정 배치 제주 24일 오후까지 비… 25일 맑음
"모든 노동자에게 노조할 권리를" "국회가 제주4·3과 여순사건 해결 나서야"
독거실 위해 자해까지… 제주교도소 '포화' 음주폐해 예방의 달 행사 '같이하는 삶, 가치있는 …
탈의실 몰래 촬영 중국인 유학생 벌금형 성읍서 60대 여성 차에 치여 숨져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