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손흥민·김연경·이상혁 '별이 뜬다'
오늘 오후 6시 우즈벡과 남자축구 8강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8. 08.27.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지난 23일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배구 B조 예선 3차전 한국 대 중국 경기에서 김연경이 스파이크 공격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배구여제 김연경 대만과 조별리그 출격


27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이 열리는 인도네시아에 태극마크를 단 스타들이 대거 출동한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의 공격수 손흥민은 4강 문을 두드린다.

한국 U-23 축구대표팀은 27일 오후 6시(이하 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의 패트리엇 스타디움에서 우즈베키스탄과 남자축구 8강전을 치른다.

대표팀에는 손흥민이라는 걸출한 공격수가 있지만, 우즈베키스탄을 상대로 긴장을 늦출 수는 없다.

한국은 지난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4강에서 우즈베키스탄에 1-4로 충격 패했다. 후반 동점 골을 넣었지만, 연장전에서 3골을 내리 허용했다.

이번 8강전은 김학범 호의 아시안게임 2연패를 향한 관문이자 우즈베키스탄에 설욕할 기회다.

배구의 월드스타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을 내세운 여자 배구 대표팀은 오후 9시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배구장에서 대만과 조별리그 B조 최종전에 나선다.

남자축구와 마찬가지로 2연패를 노리는 여자배구는 이미 3승 1패로 8강행을 조기에 확정한 상태다.

세계적인 프로게이머 이상혁(SK텔레콤 T1)도 자카르타에 출격한다.

비록 시범 종목이지만,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선보이는 e스포츠는 아시아를 넘어 전 세계가 주목하는 종목이다.

한국은 '리그 오브 레전드'(LoL)와 '스타크래프트2' 두 종목에 대표팀을 파견했다. LoL 대표팀은 이날 베트남, 중국, 카자흐스탄과 차례로 조별예선전을 치른다.

남자농구 대표팀은 낮 12시 필리핀과 8강에서 격돌한다.

미국 프로농구(NBA) 스타플레이어 조던 클락슨을 앞세운 필리핀은 아시안게임 2연패를 노리는 한국의 난적으로 꼽힌다.

양궁은 금빛 과녁을 정조준한다.

여자 양궁 리커브 대표팀은 개인전 결승 탈락의 충격을 뒤로하고 단체전 결승에 출전, 자존심 회복에 나선다.

장혜진(LH), 강채영(경희대), 이은경(순천시청)으로 이뤄진 여자 리커브 대표팀이 이번 결승전에서 승리하면 1998 방콕 아시안게임 이후 6연패 대기록을 수립한다.

남자 리커브 단체도 함께 결승에 진출, 동반 금메달을 노린다.

오진혁(37·현대제철), 김우진(26·청주시청), 이우석(21·국군체육부대)은 1982년 뉴델리 대회부터 8회 연속 패권을 지켜오다 2014년 인천 대회에서 중국에 빼앗겼던 금메달을 8년 만에 되찾겠다는 각오다. 연합뉴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