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삼성 갤럭시워치 27일 출격
출고가 33만9천900원부터 색상·사이즈 등 다양화
갤럭시폰과 통합 사용성 강조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8. 08.26. 15:34:2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삼성전자가 스마트워치 신제품 '갤럭시워치' 블루투스 모델을 27일, LTE 모델을 31일 출시한다고 26일 밝혔다.

 갤럭시워치는 46㎜의 실버, 42㎜ 미드나잇 블랙과 로즈 골드 색상까지 총 3가지모델로 출시된다. 손목이 작은 남성이나 여성도 부담감 없이 착용할 수 있도록 사이즈가 작은 모델과 로즈 골드 색상을 추가했다.

 블루투스 모델은 46㎜가 35만9천700원, 42㎜가 33만9천900원이고 LTE 모델은 46㎜가 39만9천300원, 42㎜가 37만9천500원이다. 삼성전자 홈페이지와 전국 디지털프라자, 이동통신사 매장, 백화점, 하이마트, 전자랜드, 이마트에서 구입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이번 신제품에서 그동안 쓰던 '기어' 브랜드 대신 '갤럭시' 브랜드를 사용하며 갤럭시 스마트폰과의 통합적인 사용성을 강화했다. 식단 관리를 할 때 갤럭시폰으로 칼로리 섭취량을 입력하고, 갤럭시워치로 이 중 얼마나 소비했는지 관리할 수 있는 것이 대표적이다.

 디자인은 전통 시계에서 느낄 수 있는 아날로그 감성에 스마트워치 편의성을 느낄 수 있게 제작됐다는 것이 삼성전자 설명이다.

 사용자의 취향에 맞게 원형 베젤 내 다양한 디자인을 선택할 수 있고, 초침 소리를 구현해 실제 시계와 같은 경험을 제공한다. 50가지 이상의 다양한 고급 정품 스트랩을 바꿔 낄 수 있다.

 기능적으로는 스마트워치 전용 칩셋을 적용해 전력 효율을 향상시켰다. 시계 항상 표시 기능을 끈 일반적인 사용시간을 기준으로 80시간 이상 사용(46㎜ 모델 기준)할 수 있다.

 기상, 취침 시간에 맞춰 필요한 정보를 브리핑해주고, 일정을 한눈에 보여주는 워치 페이스도 지원한다. 스트레스, 수면 관리·측정 기능도 있다.

 걷기, 달리기, 자전거 등 6가지 운동 종목은 사용자가 별도로 시작 버튼을 누르지 않아도 자동으로 운동시간과 칼로리를 기록할 수 있다. 기록 운동 종류 수는 업계 최다인 39종이다. 5ATM 방수 등급을 인정받았기 때문에 수영 측정이 가능하고, LTE 모델을 이용하면 수영장이나 물가에서도 스마트폰 없이 간단한 통화를 할 수 있다.

 이 밖에도 프레젠테이션을 할 때 노트PC를 블루투스로 연결해 프레젠테이션 컨트롤러로 활용할 수도 있으며, 스마트싱스를 지원해 IoT 지원기기를 손목에서 한번에 확인하고 제어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워치 출시를 기념해 9월 30일까지 제품을 구매하고 삼성전자 홈페이지에서 '만원의 소확행' 이벤트에 참여한 고객 전원에게 갤럭시워치와 블루투스로 연결해 간편하게 통화할 수 있는 BT 펜 플러스와 정품 실리콘 스트랩·스위스 명품 '스트랩 스튜디오'의 스트랩을 1만원에 구매할 수 있는 쿠폰을 증정한다.연합뉴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