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재난상황때 해안 관광지 '출입 통제' 추진
제주도 '솔릭' 피해상황 후속처리 대책회의
원지사 "기후변화 고려한 개선방안 세워야"
표성준 기자 sjpyo@ihalla.com
입력 : 2018. 08.26. 13:34:4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특별자치도는 재난상황 발생 시 해안변 관광지 출입을 통제하고, 저수지를 보강하는 등 태풍피해 후속대책을 모색키로 했다. 사진=제주도 제공

제19호 태풍 '솔릭'의 영향으로 인명피해와 함께 많은 재산피해를 입은 제주도가 관광지 출입통제 및 저수지 보강 등 후속대책을 모색키로 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24일 제주도 재난상황실에서 '제19호 태풍 솔릭 피해상황 보고 및 후속처리대책 회의'를 주재하고 실국사업소별로 집계된 피해 현황과 향후 계획들을 확인했다. 원 지사는 이날 회의에서 사흘 간 태풍 피해 현장에서 수렴한 건의사항과 관련해 소관 부서들과 토론을 진행하며, 정확한 원인분석을 통해 재발 방지 및 사전 예방 가능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번 태풍으로 제주지역에서는 1명이 해상에 추락해 실종되는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또한 대정지역에서 비닐하우스 3동이 전파됐으며, 성산항에서는 어선 2척이 전복되는 등 사유시설 피해가 이어졌다.

 이와 함께 가로수 및 나무 136본이 강풍을 견디지 못해 전도 파손 피해를 입었으며, 신호등도 파손 27건, 장애 70건 피해가 발생했다. 종합경기장 내 복합체육관 천장이 파손되고, 17개 학교에서 누수 등의 피해가 발생하는 등 공공시설에서도 피해가 속출했다.

 원 지사는 "관광객들의 방심으로 인한 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도록 재난상황 발생 시 해안변 관광지 및 진출입로 출입통제 등에 대한 명확한 지침과 업무체계를 세우라"며 "집중적인 호우 상황의 분산과 피해 최소화를 위해 제주도 하천 및 저류지의 지형학적 특성의 과학적인 관측과 용역을 통해 객관적인 운영 시스템을 마련하고, 향후 기후 변화까지 고려한 종합적인 정책 개선 방안을 세워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주택 태양광발전시설 파손과 삼나무 등 수목 접촉으로 인한 전선 단전으로 정전된 피해사례를 예로 들며 도내 전수조사를 통해 주택태양광 발전시설 설치 기준을 강화할 것과 재난관리기금을 활용한 전선 주변 수목 정리 방안도 주문했다. 태풍 등 자연재난 발생으로 인해 지역별 집단 정전 시 콜센터 불통과 도민혼란, 불편사항을 개선하기 위해서 마을별 정전피해 접수시스템을 구축하고 읍면지역별 민원접수 협업방안을 강구할 것도 요청했다.

 이밖에 이날 회의에서는 ▷중앙간이 분리대 파손 처리 ▷공공시설물 구조 강화 및 복구 ▷공항 체류 관광객 운송 ▷양식장, 농직물, 비닐하우스 피해 보험처리 및 지원 등에 대한 대책들이 논의됐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월드뉴스] 스페인 마드리드 도심 2000마리 양떼 ‘… 정부, 보행노인 사고 위험지역 특별점검 나선다
오영훈 의원"구난 조직 중복 신설, 행정 비효율 가… 제주 주요 환경정책 제자리걸음... "도, 의지 없다"
제주 '탄소 없는 섬' 조성 시너지 효과 '천군만마' 제주시 해양쓰레기 처리 1억3000만원 투입
매년 감소하는 홀로사는 노인 주거비 지원 '도마' "제주 공공기관서도 성불평등 용어 만연"
제주 고유 건축자산 체계적 관리·활용계획 마련 제주도 2020년 국고보조금 1437억 추가 확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