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특검, 김경수 '드루킹 공범'으로 기소
"드루킹에 '일본 총영사' 자리 제안" 선거법 위반도 적용
드루킹 일당 등 총 12명 재판 넘겨…27일 결과 발표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8. 08.25. 12:00:5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드루킹' 김동원씨와 불법 여론조작을 공모하고 그에게 고위 외교관직을 제안한 혐의로 24일 재판에 넘겨졌다.

허익범 특별검사팀은 김 지사를 포함해 총 12명을 사법 처리하는 선에서 59일간의 수사를 마무리하고 오는 27일 수사 결과를 국민에게 보고한다.

특검팀은 수사 종료를 하루 앞둔 이 날 오후 김 지사를 컴퓨터 등 장애 업무방해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특검은 김 지사가 2016년 11월 9일 드루킹이 운영하는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를 찾아 댓글조작 프로그램 '킹크랩' 프로토타입(초기 버전)을 보고 킹크랩 개발과 운용을 허락한 것으로 파악했다.

이에 따라 드루킹이 네이버 등 포털사이트에서 '많이 읽힌 기사'에 달린 댓글의 순위를 자신들의 정치적 의도에 따라 조작했다는 것이 특검의 판단이다.

특검은 이들이 김 지사와 공모해 2016년 12월∼올해 2월 7만5천여개 기사에 달린 댓글 118만개에 8천800여만번의 호감·비호감 부정클릭을 했다고 보고 이에 가담한 드루킹 일당 9명을 이날 앞서 재판에 넘겼다.

이와 함께 김 지사가 드루킹에게 2018년 6·13 지방선거에서 원하는 후보를 댓글작업으로 지원하는 대가로 일본지역 총영사직을 제안했다고 보고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도 공소장에 함께 적시했다.

선거법은 선거와 관련해 금전이나 그 밖의 이익을 제공하거나 약속한 사람을 처벌하도록 규정한다. 선거법 위반 혐의는 압수수색 영장에는 포함했으나 구속영장에는 빠졌던 죄목이라 향후 재판에서 치열한 공방이 예상된다.'

특검은 드루킹 측으로부터 인사청탁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500만원을 수수한 김 지사의 국회의원 시절 보좌관 한모씨 역시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했다고 밝혔다.

한씨에게 금품을 넘기는 데 관여한 드루킹, '성원' 김모씨, '파로스' 김모씨도 뇌물공여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에 따라 특검은 고 노회찬 정의당 의원에게 불법 정치자금을 건넨 혐의로 앞서 기소한 드루킹과 그의 최측근 '아보카' 도모 변호사, '삶의 축제' 윤모 변호사, '파로스' 김모씨 등을 포함해 총 12명에 대한 공소유지를 앞으로 맡게 됐다.

드루킹 측과 접촉한 사실이 알려져 한 차례 참고인 조사를 받은 송인배 청와대 정무비서관, 백원우 민정비서관은 별다른 사법절차를 밟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특검의 자세한 수사 결과는 27일 오후 허익범 특검이 직접 대(對)국민 보고 형식으로 발표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주목e뉴스 주요기사
월급 오른 직장인 876만명, 작년분 건보료 14만8천원… 로컬 커뮤니티와 함께 20일 '산지비치파티'
제주희망포럼 '제주경제희망아카데미' 27일 개강 원희룡 "청와대·복지부, 영리병원 수수방관" 직격…
제주 하도리교차로 SUV-트럭 충돌 3명 사상 손흥민, 통산 두 번째 20호골 고지
제주 해상서 쓰레기 뭉치 추가 발견 [팩트체크] 세월호 참사 개인당 국가 10억원 보상
서울대공원 돌고래 '태지' 제주도서 여생 보낸다 제주지방 오늘 오후부터 비.. 최고 6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