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金물살 김서영·도로 정복 나아름…'금 7개' 골든데이
[아시안게임] 사격·조정·펜싱·볼링서도 잇단 금 소식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8. 08.25. 11:52:5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4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수영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경영 여자 개인혼영 200m 결승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김서영이 금메달을 들고 있다.

김서영(24·경북도청)은 한국 수영에 8년 만에 금메달을 안겼고 나아름(28·상주시청)은 도로 사이클의 여제로 등극했다.

사격, 조정, 펜싱에서도 잇따라 금메달 소식이 날아들며 태극전사들이 기분 좋은 '골든데이'를 맞았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7일째인 24일 우리나라 대표팀은 금메달 7개와 은메달 6개, 동메달 2개를 수확했다.

금빛 행진은 일찌감치 시작됐다.

박현수(23·경북도청)가 인도네시아 팔렘방에서 열린 조정 남자 경량급 싱글스컬 결선에서 2,000m 구간을 7분 12초 86에 달려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이번 대회 우리나라의 조정 종목 첫 금메달이자 역대 아시안게임 네 번째 금메달이다.

금빛 바통은 나아름이 이어받았다.

나아름은 자와바랏주 수방 일대에서 열린 도로 사이클 여자 도로독주에서 일본 요나미네 에리를 제치고 우승했다.

2014 인천 아시안게임에 이어 2연패이자 지난 22일 개인도로 금메달에 이은 두 번째 메달이었다. 아시안게임에서 개인도로와 도로독주를 모두 우승한 선수는 나아름이 처음이다.

사격에서도 금빛 총성이 연이어 들렸다.

최영전(37·상무)이 팔렘방에서 열린 남자 300m 소총 3자세 결선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어 정유진(35·청주시청)이 사격 남자 10m 러닝타깃 결승에서 북한의 박명원을 제치고 금메달을 추가했다.

오후 늦게 수영장에서 반가운 소식이 나왔다.

김서영(24·경북도청)이 여자 개인혼영 200m 결승에서 2분08초34의 한국신기록이자 대회 신기록을 세우고 당당히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014 인천 대회에서 '노 골드' 수모를 겪은 한국은 8년 만에 아시안게임에서 수영 금메달을 추가하게 됐다. 개인혼영에서는 1982년 뉴델리 대회 최윤희 이후 36년 만의 쾌거다.

볼링은 이번 대회 첫 금메달을, 펜싱은 마지막 금메달을 땄다.

이나영(32·용인시청), 김현미(30·곡성군청), 이연지(30·서울시설공단), 한별(26·구미시청), 류서연(30·평택시청), 백승자(27·서울시설공단)는 볼링 여자 6인조 경기에서 총점 8천338점으로 우승했다.

하태규(29), 손영기(33·이상 대전도시공사), 허준(30·광주시청), 이광현(25·화성시청)으로 이뤄진 남자 플뢰레 대표팀은 1994 히로시마 대회 이후 24년 만에 아시안게임 단체전 우승을 일궈냈다.

펜싱은 이번 대회에서 금메달 6개, 은메달 3개, 동메달 6개를 수확하며 '풍작'으로 대회를 마쳤다.연합뉴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