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시, 하반기 부동산중개업소 지도·점검
오는 27일부터 10월 말까지
손정경 기자 jungkson@ihalla.com
입력 : 2018. 08.24. 17:08:4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시는 오는 8월 27일부터 10월 말까지 부동산중개업소 593곳을 대상으로 불법중개행위에 대한 하반기 집중 지도·점검을 실시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지도·점검은 일도동, 이도동, 아라동, 구좌읍, 조천읍 등 동부지역 중개업소 593곳이 대상이며 제주시와 한국공인중개사협회가 합동으로 점검반을 편성해 중개업소를 직접 방문해 확인하게 된다.

점검내용에는 ▷자격증 대여·무등록중개행위 ▷거래 계약서·중개대상물 확인설명서 작성여부 ▷자격증·등록증·요율표 등 중개업소 게시의무 이행 여부 등이 포함된다.

또한 부동산중개업 대표자와 종사자에 대한 결격사유에 대해서도 일제 조사하게 되며, 불법 중개행위가 발견될 경우에는 행정처분이나 고발조치 등을 할 예정이다.

한편, 올해 상반기 서부지역을 지도·점검한 결과 전체 조사대상 636개소의 10.2%인 65개소(과태료 3, 업무정지 1, 등록취소 1, 시정 60)에 대한 행정처분 조치를 취한 바 있다.

제주시 관계자는 "최근 몇 년 사이 부동산가격 상승으로 인해 제주시내 부동산중개업소가 지난해 대비 136개소(11%) 늘어나면서 무자격 부동산 컨설팅을 가장한 불법중개행위도 예상된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지도점검을 해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사회 주요기사
'돈만 받고 잠적' 제주서 마스크 사기 범죄 기… 제주서 십수억대 분양사기 시행사 대표 중형
제주서 마스크 판매사기 중국인 구속 제주 미서훈 독립운동가 4명 서훈 신청
전 남편 살해 고유정 1심 판결 불복 항소 제주 우체국 18곳 오늘부터 마스크 판매
제주119 하루 4~5건꼴 코로나19로 출동 은행 ATM기서 코로나19 예방수칙 홍보
"국토부의 제2공항 거짓 업무보고 규탄" 제주해경 대성호·창진호 사고 수사 마무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