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시, 하반기 부동산중개업소 지도·점검
오는 27일부터 10월 말까지
손정경 기자 jungkson@ihalla.com
입력 : 2018. 08.24. 17:08:4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시는 오는 8월 27일부터 10월 말까지 부동산중개업소 593곳을 대상으로 불법중개행위에 대한 하반기 집중 지도·점검을 실시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지도·점검은 일도동, 이도동, 아라동, 구좌읍, 조천읍 등 동부지역 중개업소 593곳이 대상이며 제주시와 한국공인중개사협회가 합동으로 점검반을 편성해 중개업소를 직접 방문해 확인하게 된다.

점검내용에는 ▷자격증 대여·무등록중개행위 ▷거래 계약서·중개대상물 확인설명서 작성여부 ▷자격증·등록증·요율표 등 중개업소 게시의무 이행 여부 등이 포함된다.

또한 부동산중개업 대표자와 종사자에 대한 결격사유에 대해서도 일제 조사하게 되며, 불법 중개행위가 발견될 경우에는 행정처분이나 고발조치 등을 할 예정이다.

한편, 올해 상반기 서부지역을 지도·점검한 결과 전체 조사대상 636개소의 10.2%인 65개소(과태료 3, 업무정지 1, 등록취소 1, 시정 60)에 대한 행정처분 조치를 취한 바 있다.

제주시 관계자는 "최근 몇 년 사이 부동산가격 상승으로 인해 제주시내 부동산중개업소가 지난해 대비 136개소(11%) 늘어나면서 무자격 부동산 컨설팅을 가장한 불법중개행위도 예상된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지도점검을 해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사회 주요기사
신임 제주대학교병원장에 송병철 교수 임명 "불법 이장 선거 진실 밝히고 사죄해야"
흉기 강도 50대 남성 구속 영장 발부 제주서도 울려퍼진 검찰개혁 목소리
제주교사 술 먹고 운전해도 86%는 '경징계' 폭도는 '제주4·3희생자'가 될 수 있을까
[부음]오경수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 사장 부친상 청와대 "제주 카니발 사건 엄정 수사"
3개월간 10회… 묻지마 폭행 50대 실형 제주서 복어 먹은 7명 중독… 1명 중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