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잠잠해진 바다… 제주 해상서 풍랑특보 해제
손정경 기자 jungkson@ihalla.com
입력 : 2018. 08.24. 15:06:0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도 해상의 물결이 낮아지면서 풍랑특보가 해제됐다.

24일 제주지방기상청은 이날 오후 2시를 기해 남해서부서쪽먼바다(추자도 연안)와 제주도북부앞바다, 제주도서부앞바다(가파도 연안)의 풍랑특보를 해제했다고 밝혔다.

현재 연안바다를 제외한 제주도 전해상과 추자도 연안을 제외한 남해서부먼바다에는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이나 바람이 약해지고 물결도 차차 낮아지면서 오후에 해제될 전망이다.

이날 오후 1시 기준 주요 지점별 파고는 마라도 2.5m, 서귀포 1.5m, 영락 1.6m, 추자도 2.1m, 제주항 1.6m 등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당분간 제주도해안에는 너울에 의한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피해, 저지대 침수 등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해수욕장을 이용하는 행락객들도 매우 높은 파도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제19호 태풍 '솔릭(SOULIK)'은 현재 북위 38.2도, 동경 129.4도, 강릉 북동쪽 약 7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35㎞의 속도로 북동진하고 있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 새내기 소방관 55명 '첫 걸음' 신임 제주대학교병원장에 송병철 교수 임명
"불법 이장 선거 진실 밝히고 사죄해야" 흉기 강도 50대 남성 구속 영장 발부
제주서도 울려퍼진 검찰개혁 목소리 제주교사 술 먹고 운전해도 86%는 '경징계'
폭도는 '제주4·3희생자'가 될 수 있을까 [부음]오경수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 사장 부친상
청와대 "제주 카니발 사건 엄정 수사" 3개월간 10회… 묻지마 폭행 50대 실형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중동 사해의 평화로움
  • 동굴과 비키니의 조화?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