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잠잠해진 바다… 제주 해상서 풍랑특보 해제
손정경 기자 jungkson@ihalla.com
입력 : 2018. 08.24. 15:06:0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도 해상의 물결이 낮아지면서 풍랑특보가 해제됐다.

24일 제주지방기상청은 이날 오후 2시를 기해 남해서부서쪽먼바다(추자도 연안)와 제주도북부앞바다, 제주도서부앞바다(가파도 연안)의 풍랑특보를 해제했다고 밝혔다.

현재 연안바다를 제외한 제주도 전해상과 추자도 연안을 제외한 남해서부먼바다에는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이나 바람이 약해지고 물결도 차차 낮아지면서 오후에 해제될 전망이다.

이날 오후 1시 기준 주요 지점별 파고는 마라도 2.5m, 서귀포 1.5m, 영락 1.6m, 추자도 2.1m, 제주항 1.6m 등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당분간 제주도해안에는 너울에 의한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피해, 저지대 침수 등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해수욕장을 이용하는 행락객들도 매우 높은 파도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제19호 태풍 '솔릭(SOULIK)'은 현재 북위 38.2도, 동경 129.4도, 강릉 북동쪽 약 7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35㎞의 속도로 북동진하고 있다.

사회 주요기사
'돈만 받고 잠적' 제주서 마스크 사기 범죄 기… 제주서 십수억대 분양사기 시행사 대표 중형
제주서 마스크 판매사기 중국인 구속 제주 미서훈 독립운동가 4명 서훈 신청
전 남편 살해 고유정 1심 판결 불복 항소 제주 우체국 18곳 오늘부터 마스크 판매
제주119 하루 4~5건꼴 코로나19로 출동 은행 ATM기서 코로나19 예방수칙 홍보
"국토부의 제2공항 거짓 업무보고 규탄" 제주해경 대성호·창진호 사고 수사 마무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