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한국축구 한 단계 발전 계기 될 것"
벤투 신임 축구대표팀 감독 취임 기자회견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8. 08.24.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파울루 벤투 감독이 23일 오전 경기도 고양 엠블호텔에서 열린 취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축구대표팀을 2022년 카타르 월드컵까지 이끌 파울루 벤투(49) 감독이 한국 축구를 한 단계 끌어올리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벤투 신임 축구대표팀 감독은 23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장항동 MVL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취임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의 축구 철학과 대표팀 운영 구상 등을 밝혔다.

벤투 감독은 모두 발언에서 "저와 코칭스태프에 프로젝트를 맡겨주신 축구협회에 감사를 드린다"며 "다가오는 아시안컵과 (2022년)카타르 월드컵 예선 통과를 위해 최고의 선수들과 목표를 이룰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오는 27일 발표할 9월 A매치(국가대표팀 간 경기) 소집 명단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했다.

벤투 감독은 9월 3일 선수들을 파주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로 불러모아 같은 달 7일 코스타리카, 11일 칠레와 평가전을 지휘할 예정이다.

러시아 월드컵에 참가했던 기성용(뉴캐슬)과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을 직접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기성용, 구자철은 대표팀에서 영향력이 큰 선수다. 기성용은 이번에 소집이 될 예정이다. 기성용은 주장으로서뿐만 아니라 플레이에서 역할도 중요하다"며 기성용 차출 의지를 전했다.

그러나 구자철에 대해선 "대표팀에 소집될 몸 상태가 아닌 것으로 파악했다. 전화통화를 했고, 앞으로 기회가 주어질 것"이라며 이번 9월 A매치에는 뽑지 않을 것을 암시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대한민국 대표팀에는 도움이 필요한데, 팬들이 지나친 비판은 자제해주고 많이 응원해주셨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