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원희룡 지사 "해변 출입통제 확대"… 문재인 대통령에 태풍 피해상황 보고
표성준 기자 sjpyo@ihalla.com
입력 : 2018. 08.23. 15:21:5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23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 태풍 '솔릭' 대비 중앙대책본부 점검 화상회의에서 제주지역 태풍 피해 상황 등을 보고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공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태풍 내습 시 해안변 관광지 등에 대한 출입통제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23일 오전 10시부터 11시 30분까지 열린 대통령 주재 태풍 '솔릭' 대비 중앙대책본부 점검 화상회의에서 제주지역 태풍 피해 상황 등을 보고했다.

 원 지사는 보고에서 "해안변 출입통제를 다방면으로 알렸지만 제주 소정방폭포 앞 해변에서 파도에 의해 관광객 실종사건이 발생해 너무 안타깝다"며 "규모가 있는 해안변 관광지 및 주요 해변에는 출입통제 라인을 해서 관광객의 출입을 통제했지만 소정방폭포는 규모가 작은 곳이어서 출입통제 라인이 설치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원 지사는 또 "관광객의 경우 해당 지역에서 파도의 규모를 제대로 모르다 보니 방심한 채 출입하다 사고로 이어지고 있는 것"이라며 "소정방폭포와 같이 규모가 작은 해안변 관광지나 해변 등에도 출입통제를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이어 "2009년 태풍 '나리'로 인해 하천 범람을 막기 위한 방법으로 저류지 시설을 조성하고, 태풍 내습 시마다 수문 관리와 하천 수위 현장 모니터링 등을 통해 수량 조절에 효과를 보고 있다"며 "제주의 저류지 시설에 대한 확대·보완에 지원을 바란다"고 요청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특별자치도의회] 2019년 행정사무감사 이렇게 … [월드뉴스] 스마트폰 과다 사용으로 색맹… 세계 첫…
제주도의회 2019 행정사무감사 돌입 "만시지탄" 원희룡, 조국 사퇴 관련 대통령 사과 요…
제주신항만 개발 탄력여부 첫 '시험대' 미세먼지는 잡고, 노인일자리 job go…
강창일 "금융범죄 숙주인 대포폰 강력 단속 필요" 제주도 2019년도 공채시험 합격자 등 29명 신규 임용
인플루엔자 무료예방접종 15일부터 시작 "대통령과 정부에 부담" 조국 장관 전격 사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중동 사해의 평화로움
  • 동굴과 비키니의 조화?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