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자살유해정보 SNS에 넘쳐난다
2주간 1만7338건 신고, 자해사진·자살방법 안내·동반자살자 모집 많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8. 08.23. 15:02:3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자살동영상, 자해사진 등 자살유해정보는 SNS를통해 주로 돌아다니고 그중에서도 인스타그램에 가장 많이 게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와 경찰청, 중앙자살예방센터는 지난달 18∼31일 온라인상에서 '국민참여 자살유해정보 클리닝 활동'을 벌여 1만7천338건의 자살유해정보를 신고했다고 23일 밝혔다.

 신고된 게시물 중에는 자살 관련 사진·동영상이 8천39건(46.4%)으로 가장 많았다. 그다음으로 자살방법 안내(4천566건, 26.3%), 기타 자살조장(2천471건, 14.3%),동반자살자 모집(1천462건, 8.4%), 독극물 판매(800건, 4.6%) 등이 있었다.

 자살 관련 사진·동영상은 지난해 적발 건수 210건에 비해 폭발적으로 늘어났고, 구체적으로는 자해사진이 84%를 차지했다.

 이런 정보들은 SNS(77.3%)에서 가장 많이 발견됐고 온라인 커뮤니티(8.9%), 포털사이트( 3.6%) 등에서도 유통되고 있었다.

 신고 건수가 가장 많은 매체는 인스타그램(7천607건)이었는데, 인스타그램 신고중 자해 관련 사진 신고는 63%에 달했다.

 한창수 중앙자살예방센터장은 "자해사진이 인스타그램 및 SNS를 통해 급격하게 확산되는 것이 상당히 우려된다"며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및 통신사업자와 더욱 긴밀히 협조해 유해정보를 없앨 것"이라고 강조하였다.

 신고한 유해정보 중 현재까지 삭제 조치된 정보는 5천957건(34%)이다. 4건의 자살 암시글에 대해서는 경찰이 게시자를 확인해 자살예방센터 상담을 안내했다.

 이번 클리닝 활동에는 경찰청 사이버 범죄 모니터링단 '누리캅스'와 중앙자살예방센터의 자살 유해정보 모니터링단 '지켜줌인', 일반시민 등 365명이 참여했다.

 복지부는 자살유해정보를 적극적으로 신고한 임희택씨와 클리닝 활동 수기 공모전 대상수상자 유영진씨에게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수여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한국당, '국회 정상화 합의안' 추인 불발 트럼프 美대통령, 29일 1박2일 방한
자신 집에서 여성 30명 몰카 징역형 구형 '강원랜드 채용비리' 권성동 의원 1심 무죄
여야 3당 국회 정상화 전격 합의 '패스트트랙 몸싸움' 의원 본격 조사
여야 4黨 '선별복귀' 한국당 맹비난 "딱 한 잔도 안 돼요"…오늘 자정부터 제2 윤창호법 …
黃아들 스펙 발언 논란 '黃 때리기' 음주운전 사망사고 최대 무기징역 구형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승 마이애미 사진 공개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SNS 공개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비키니 공개
  • 모델 정유나 맥심화보 공개
  • 신수지 수영복 패션 공개
  • 무더위 날리는 모델들
  • 가수 현아 섹시美 래쉬가드 화보
  • '단, 하나의 사랑' 최수진 화보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