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태풍 '솔릭' 하필 제주서 '전향시점'… 피해 늘 듯
시속 20㎞→4㎞ 급브레이크… 제주 체류 길어져
태풍경보 이후 14시간 넘게 제주에 영향 끼쳐
800㎜ 넘는 폭우·초속 62m 강풍에 피해 속출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8. 08.23. 13:33:3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종합]제19호 태풍 '솔릭'이 제주에서 '전향시점'을 맞아 급격히 속도를 낮췄다. 이로 인해 제주에 체류하는 시간이 길어져 강풍과 폭우로 인한 피해가 커지고 있다..

 태풍 '솔릭'은 23일 낮 12시 현재 서귀포 서쪽 약 90㎞ 부근 해상에서 시속 4㎞의 속도로 북진하고 있다. 중심기압 970헥토파스칼에 최대풍속 초속 35m, 강풍반경 320㎞로 강도가 강한 중형 태풍을 유지하고 있다.

 당초 태풍 솔릭은 22일 오후 3시까지 시속 20㎞의 속도로 북서진하면서 제주를 빠르게 지나갈 것으로 예측됐다. 하지만 태풍 솔릭이 북서진에서 북동진으로 전향하는 시점에 제주에 위치하고 있어 속도가 급격히 떨어졌다. 이에 따라 23일 오전 6시에는 시속 16㎞, 오전 9시 시속 7㎞, 정오에는 시속 4㎞로 속도가 내려간 상태다.

 국가태풍센터 관계자는 "보통 태풍은 위도 20~30도 사이에서 편서풍을 만나 전향 시점을 맞게 된다"며 "이로 인해 제주에 체류하는 시간이 길어지고 있고, 23일 오후가 돼서야 다시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태풍 솔릭은 23일 오후 6시 목포 서남서쪽 약 800㎞ 부근 해상에 진출하고, 24일 자정에는 목포 북북서쪽 약 80㎞ 부근 해상에서 북상할 것으로 예상됐다.

 22일 자정부터 23일 오후 1시까지 제주 주요지점 누적강수량은 윗세오름 885.5㎜, 사제비 971㎜, 삼각봉 740.5㎜, 제주시 282.1㎜, 산천단 473㎜, 유수암 446.5㎜, 서귀포 125.4㎜, 색달 216㎜, 성산 108.4㎜, 금악 286㎜ 등 전지역에 많은 비가 내리고 있는 상황이다.

 강풍도 계속되고 있다. 22일부터 23일 오후 1시 현재 최대 순간풍속을 보면 진달래밭이 62m/s를 기록한 것을 비록해 제주 32.2, 서귀포 19.9, 성산 24.2, 고산 37.1, 윗세오름 36.6, 마라도 36.4, 제주공항 34.1m/s을 기록했다.

 한편 태풍 '솔릭'의 느림보 행보로 제주는 22일 오후 4시 태풍경보가 내려진 후 14시간 넘게 태풍의 영향권에 놓여 있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서 60대 여성 실종 2주만에 숨진채 발견 제주서 구급대원 폭행 30대女 벌금형
"사업성·필요성 없는 비자림로 확장 중단하라" 제주시 일도2동 다가구주택서 화재
감귤 간벌 시기 맞은 제주… 파쇄기 사고 경보 끊이지 않는 구급대원 폭행… 비책은 '합기도'
버자야, 제주도 상대 예래단지 손배소 '패소' 술먹고 행패 부린 60대 남성 구속
4·3수형생존인 이야기 '나 죄 어수다' 사진전 구좌읍 창흥교차로 충돌사고 출근하던 해경 1명 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