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태풍 '솔릭' 직접 영향… 재난대책본부 비상Ⅱ단계 돌입
표성준 기자 sjpyo@ihalla.com
입력 : 2018. 08.22. 09:21:3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19호 태풍 '솔릭' 예상경로

제주특별자치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태풍 '솔릭'이 북상함에 따라 22일 오전 8시부로 비상Ⅱ단계로 상향 편성하고, 집중호우와 강풍으로 인한 주택 및 농작물 침수피해 및 시설물 피해가 없도록 철저한 주의를 당부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제19호 태풍 '솔릭'의 북상으로 예비특보가 발표돼 제주는 22일 오전부터 23일 사이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들것으로 예상된다. 태풍 '솔릭'은 22일 새벽 3시 현재 중심기압 950hpa, 최대풍속 43m/s(시속 155km)의 중형 태풍으로, 22일 오후 3시쯤에는 서귀포 남쪽 약 240㎞부근 해상까지 북상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특히 이번 북상하는 태풍의 영향으로 22일 오후부터 23일 사이 제주 해안에는 시간당 30㎜ 이상, 지형효과가 더해지는 산지에는 시간당 50㎜ 이상의 매우 강한 비와 40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려 산사태와 저지대 침수 등 위험성이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이 근접한 22일 밤에는 만조시간과 겹치면서 높은 파도가 방파제나 해안도로를 넘으면서 침수될 가능성도 높다.

 또한 이번 태풍으로 최대순간 풍속 30~40m/s 내외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어 옥외시설물이나 가로수, 건축공사장, 전신주 붕괴 등 바람에 의한 큰 피해가 우려되니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는 태풍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13개 협업부서 및 교육청, 경찰청, 해양경찰청, 한국전력공사, 해병대 9여단 등 재난관리책임기관과 24시간 상황근무체계를 운영하고 있다. 이어 재난문자서비스, 지역방송, 재난전광판 등 다양한 홍보매체를 활용한 도민 홍보를 강화하는 한편, 지역자율방재단 등 민간단체로 하여금 재해위험지구, 세월, 해안가, 급경사지, 절개지 등의 재해취약지역에 대한 사전예찰 등을 지속 점검토록 했다.

 행정시 및 관련부서에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배수구 사전점검 및 양수기 등 수방자재 작동 점검과 시설물 결박 등 사전대비에 만전을 기하도록 요청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도민 스스로 태풍에 대비해 주변에 위험요소를 다시 한 번 확인하고 야외활동과 위험지역 출입을 자제하는 등 적극적인 동참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