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이슈키워드
'18명 교사 징계' 서울 용화여고, 졸업생 미투 논란
신지혜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8. 08.22. 02:11:0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사진: KBS 뉴스)

서울의 한 사립여고의 성폭력 연루 교사들이 처벌 받는다.

21일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용화여고는 최근 교원징계위원회를 열어 학생 대상 성폭력에 연루된 교사 18명을 징계하기로 결정했다.

18명의 교사 중 파면과 해임은 각각 1명씩으로 나머지 교사들은 비교적 낮은 수위의 처벌을 받게 됐다.

이에 비난이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학생들이 밝힌 교사들의 성폭력 폭로에도 이목이 쏠리고 있다.

올 3월 꾸려진 '성폭력 뿌리뽑기위원회'에 따르면 교사들은 학생들한테 XX라는 언어적 폭력을 가했을 뿐 아니라 틴트를 바르면 입술 XX 버린다라는 말을 했다.

한 학생은 "교복 치마 속에 손을 넣어서 허벅지를 꼬집는 행위들, 성행위 과정을 자세하게 묘사하는 등의 부적절한 언행을 했다는 제보도 있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학교 측이 학생들의 도움 요청에도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피해도 최근까지 반복됐던 것으로 알려지면서 대중의 비난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