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성매매 업소에 건물 빌려준 건물주 집유
이현숙 기자 hslee@ihalla.com
입력 : 2018. 08.21. 17:15:0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두 차례나 벌금형을 받고도 성매매 업소에 건물을 임대해준 건물주가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제주지법 형사단독 황미정 판사는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성매매 알선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임대업자 김모(69)씨에게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고 21일 밝혔다.

 서귀포 시내의 지하 1층, 지상 4층 건물주인 김씨는 지난해 경찰로부터 자신의 건물 2층이 성매매 장소로 쓰였다는 통지를 받았음에도 임차인 A씨에게 아무런 조처를 하지 않았다.

 A씨가 같은해 2월 28일 B씨에게 자신이 운영하던 성매매 업소를 넘긴 이후에도 김씨는 계속해서 성매매 알선에 대한 아무런 조치도 하지 않아 기소됐다.

 김씨 측은 "두사람간 임대차 계약을 승계한 것이어서 성매매영업을 알지 못했다"고 주장했지만 재판부는 미필적으로나마 인식하고 용인한 것으로 판단했다.

 황 판사는 "김씨가 같은 장소에서의 성매매 알선행위로 2회 벌금형의 처벌을 받은 전력이 있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이유를 밝혔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서 60대 여성 실종 2주만에 숨진채 발견 제주서 구급대원 폭행 30대女 벌금형
"사업성·필요성 없는 비자림로 확장 중단하라" 제주시 일도2동 다가구주택서 화재
감귤 간벌 시기 맞은 제주… 파쇄기 사고 경보 끊이지 않는 구급대원 폭행… 비책은 '합기도'
버자야, 제주도 상대 예래단지 손배소 '패소' 술먹고 행패 부린 60대 남성 구속
4·3수형생존인 이야기 '나 죄 어수다' 사진전 구좌읍 창흥교차로 충돌사고 출근하던 해경 1명 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