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한국 종합 2위 향해 무난한 출발
AG 첫 종목 품새서 두 차례 금빛 발차기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8. 08.21.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부상 투혼' 펜싱 박상영 값진 은메달 획득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대한민국 선수단의 첫 금맥을 국기(國技) 태권도가 캤다.

한국 태권도는 대회 개막 이틀째인 19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품새 경기에서 금메달 2개를 획득하고 은메달과 동메달 1개씩을 보탰다.

전 종목 싹쓸이라는 목표를 이루진 못했지만, 남녀 개인전과 남녀 단체전에 걸린 금메달 4개 중 절반을 따내고 모든 종목에서 메달리스트를 배출해 종주국의 체면을 세웠다.

강민성(20·한국체대)은 태권도 품새 남자 개인전 결승에서 이란의 바크티야르 쿠로시를 8.810점-8.730점으로 누르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강민성은 아시안게임 품새 종목 초대 챔피언이자 올해 아시안게임 한국 선수단의 첫 금메달리스트의 영광을 안았다.

태권 형제들의 금빛 발차기는 단체전으로 이어졌다.

한영훈(25·가천대)·김선호(20·용인대)·강완진(20·경희대)은 태권도 품새 남자 단체전 결승에서 중국 팀을 8.480점-8.020점으로 누르고 한국 선수단의 두 번째 금메달을 획득했다.

여자 개인전의 윤지혜(21·한국체대)는 결승에 오르지 못했으나 동메달을 따내 우리나라 선수단에 첫 메달을 선사했다.

태권도 품새 여자 단체전에서 곽여원(24·강화군청)·최동아(18·경희대)·박재은(19·가천대)으로 팀을 꾸린 한국은 태국 팀에 0.010점 차로 져 은메달에 만족해야 했다.

한국 펜싱 남자 에페의 간판 박상영(24·울산광역시청)은 '부상 투혼' 끝에 값진 은메달을 땄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개인전 금메달리스트인 박상영은 올해 처음으로 아시안게임 개인전에 출전해 결승에 올랐으나 무릎 통증을 호소해 제 기량을 100% 발휘하지 못했다.

한국은 20일(오후 6시 기준) 금메달 2개, 은메달 6개, 동메달 6개를 따내 국가별 메달 순위에서 4위에 자리해 6회 대회 연속 종합 2위 수성을 향해 무난하게 출발했다. 연합뉴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