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아시안게임 태극전사들 금메달 사냥
오늘 펜싱 구본길·오상욱, 태권도 김태훈 金 도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8. 08.20.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지난 18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스타디움에서 개막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개회식에서 남북 선수단이 남측 여자농구 남북단일팀 주장 임영희와 북측 남자축구 주경철이 한반도기를 함께 들고 공동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男 축구·女 농구 단일팀은 패배 충격 딛고 출격

한국이 펜싱 남자 사브르와 태권도 겨루기에서 금메달 획득에 도전한다.

구본길(28·국민체육진흥공단)과 오상욱(22·대전대)은 2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펜싱 남자 사브르에서 금메달을 놓고 선의의 경쟁을 펼친다.

3회 연속 개인전 금메달을 노리는 베테랑 구본길에 신성 오상욱이 도전하는 형국이다. 둘이 결승 무대에서 서로를 겨루는 짜릿한 장면도 벌어질 수 있다.

여자 플뢰레의 남현희와 전희숙도 메달 후보다.

아시안게임 6개의 금메달을 보유한 남현희는 이번 대회에서 금메달을 추가하면 한국 하계 아시안게임 최다 금메달 기록을 새로 쓴다. 2014년 인천 대회 챔피언 전희숙은 아시안게임 2연패를 노린다.

태권도 겨루기 남자 58㎏급에 나서는 김태훈도 금메달을 겨냥한다. 김태훈은 2014년 인천 대회 금메달리스트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동메달에 그친 아쉬움을 아시안게임 2연패로 털어내려 한다.

여자 53㎏급 하민아, 67㎏급 김잔디도 태권도 종주국의 자존심을 걸고 도복 끈을 맨다. 여자 레슬링 자유형 50㎏급 김형주와 57㎏급 엄지은도 시상대에 오를 수 있는 실력자다.

한국 여자수영의 간판 안세현은 대회 첫 경기를 치른다. 그는 20일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아쿠아틱센터에서 접영 50m 예선과 결선에 나선다. 접영 200m에서 금메달을 노리는 안세현에게 접영 50m는 좋은 예행연습이 될 수 있다.

대만에 85-87로 패한 여자농구 단일팀도 GBK 바스켓홀에서 열리는 인도와의 예선전에서 반등을 노린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