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김학범호 '무너진 자존심 살려라'
오늘 오후 9시 키르기스스탄과 조별리그 3차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8. 08.20.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손흥민·조현우·황의조 등 와일드카드 총출동

"스스로 선택한 험한 길인 만큼 잘 극복하겠습니다."

'자만심과 안일함'은 머릿속에 지웠다. 이제 무너진 자존심을 살리기 위한 김학범호 태극전사들의 심기일전이 시작된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은 한국시간으로 오는 20일 오후 9시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키르기스스탄을 상대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E조 마지막 3차전 경기를 펼친다.

한국은 E조에서 1승1패(승점 3·골득실 +5)를 기록, 2연승으로 조 1위를 확정한말레이시아(승점 6·골득실 +3)에 이어 2위다. 키르기스스탄(골득실 -2)과 바레인(골득실 -6)이 나란히 승점 1로 각각 3, 4위를 달리고 있다.

최종전에서 한국이 키르기스스탄을 꺾고, 말레이시아가 바레인에 패해 한국과 말레이시아의 승점이 같아지더라도 한국은 조 1위를 할 수 없다.

승점이 같을 때는 승자승 원칙에 따라 한국을 2차전에서 꺾은 말레이시아가 우위를 차지하기 때문에 한국의 최고 순위는 조 2위다.

키르기스스탄전을 앞두고 팬들의 관심사는 손흥민의 선발 출전 여부다. 손흥민은 말레이시아전을 끝내고 "다음 경기부터는 출전하려고 한다. 컨디션이 좋아지고 있다"며 키르기스스탄전 선발 출전의 의욕을 다졌다.

김 감독 역시 키르기스스탄전의 중요성을 생각해서 최강의 전력을 꾸릴 작정이다.

한국은 손흥민과 황의조(감바 오사카)의 투톱 스트라이커 출격이 예상된다. 황의조가 1, 2차전을 모두 풀타임으로 뛰었지만 2경기에서 4골을 쏟아내며 골 감각이 절정이어서 또다시 출격할 가능성이 크다.

골키퍼는 말레이시아전에서 아쉽게 2골을 헌납한 송범근(전북) 대신 '월드컵 스타' 조현우(대구)가 출격할 공산이 크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